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구례군, 아삭아삭 ‘태추단감’ 수확 한창

등록 2021.09.28 17:49:1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9월 중순부터 10월 하순까지 한 달간 출하
저장기간 짧아 수확시기에만 맛볼 수 있어

associate_pic

전남 구례군에서 28일 농민이 아삭아삭한 식감의 구례 태추단감을 따고 있다.(사진=구례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구례=뉴시스]김석훈 기자 = 아삭아삭한 식감의 구례군 명물 태추단감이 수확이 제철을 맞았다.

28일 구례군에 따르면 태추단감은 9월 중순부터 10월 하순까지 한 달간 수확해 출하한다. 20 농가가 12㏊의 땅에서 태추단감을 수확한다.

당도가 높고 과즙이 풍부하며 아삭한 식감과 시원한 뒷맛이 일품이다. 또 껍질이 얇아 껍질 채로 먹을 수 있어 늘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다른 단감에 비해 월등한 맛을 자랑하지만, 저장 기간이 짧아 수확하는 시기에만 맛볼 수 있는 아주 귀한 품종의 단감으로 알려져 있다.
associate_pic

28일 전남 구례군에서 농민이 아삭아삭한 식감의 구례 태추단감을 수확하고 있다.(사진=구례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태추단감은 재배기술이 까다롭고 단맛이 좋아 유해조수의 피해가 많이 발생하기 때문에 농민들이 쉽게 접근하기 어려운 품종이다.

구례군은 품종 특성에 따른 재배기술 교육과 면적 확대를 통해 태추단감 주생산지로 만들 계획이다.

김순호 구례군수는 "태추단감의 품질향상을 위해 지속적인 지원과 교육을 통한 농업인 역량 강화에 주력하겠다"며 "고된 농업 여건 속에서도 수확을 이끌어낸 농가의 노고에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i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