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엑소·인피니트…軍, 한류 아이돌 나오는 뮤지컬 만드는 이유

등록 2021.10.19 05:30:00수정 2021.11.05 18:33: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찬열 출연 '메이사의 노래', 22일~11월27일 우리금융아트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뮤지컬 '메이사의 노래'의 라이브 스트리밍 2021.10.18. (사진 = 라이브 커넥트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지난 15일 온라인 스트리밍 중계 공연으로 초연한 뮤지컬 '메이사의 노래'.

한국어·영어·중국어뿐만 아니라 아랍어 등이 오가는 실시간 채팅 창에서 국내외 K팝 팬들이 들썩였다. 지난 3월 입대해 육군에서 군 복무 중인 찬열을 볼 수 있다는 기쁨 때문이었다.

극 중 '라만' 역을 맡은 찬열은 2막 오디션 장면에서 엑소의 대표곡 '으르렁'에 맞춰 춤을 추는 팬 서비스도 선사했다. 라만은 가상의 국가 '카무르'에서 나고 자란 뒤 K팝 오디션에 참가하며 한국을 찾게 되는 캐릭터. 한류 그룹 아이돌을 효과적으로 뮤지컬 무대에 활용한 장면이다.

17일까지 스트리밍으로 중계한 '메이사의 노래'는 오프라인에서도 관객들을 만난다. 오는 22일부터 11월27일까지 올림픽공원 우리금융아트홀에서 공연한다.

찬열 뿐만 아니라 그룹 '인피니트' 엘(김명수·해병 일병)과 그룹 '비에이피(B.A.P) 출신 정대현(육군 상병)이 친구의 제안으로 파병에 지원하며 카무르에 오게 된 '연준석' 역을 맡아 주목 받고 있다. 두 아이돌 역시 군 복무 중이다.

군 복무 중인 한류 아이돌이 대거 출연하는 육군본부 창작 뮤지컬들이 최근 들어 매해 주목 받고 있다. 2018년 '신흥무관학교', 2019년과 작년 '귀환' 등에도 군 복무 중인 스타들이 대거 출연했다.

이러다 육군이 뮤지컬 프로덕션 중 한곳으로 자리매김하는 것이 아니냐는 예상도 나온다. 

◆육군, 2008년 첫 창작 뮤지컬 '마인' 제작

육군이 창작 뮤지컬을 제작한 역사는 13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2008년 '제60주년 국군의 날'을 기념해 2000년 당시 DMZ에서 발생한 실화를 모티브로 한 뮤지컬 '마인(MINE)'을 선보였다.

2010년에는 흥남철수작전을 배경으로 한 뮤지컬 '생명의 항해', 2013년에는 6·25동란 당시 낙동강 전투를 소재로 다룬 뮤지컬 '더 프라미스' 등을 선보였다.

자칫 무거운 소재와 함께 군에서 만들었다는 이유로 '촌스럽다'는 인상을 줄 수 있으나 대체적으로 '잘 만들었다'는 평을 들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뮤지컬 '메이사의 노래'. 2021.10.18. (사진 = 온라인 스트리밍 캡처) photo@newsis.com

◆군과 연예인들에게 모두 이득

군대는 한 때 최고의 연예기획사로 통했다. 인기 절정의 배우, 가수들이 비슷한 시기에 입대하면서 군을 알리는데 톡톡히 역할을 했다. 하지만 2013년 연예병사, 2018년 연예의경이 폐지되면서 군에서 연예인을 통한 홍보나, 연예인들이 군 복무 도중 연예 활동을 경험하는 건 드문 일이 됐다.

뮤지컬이 그 숨통을 틔워주고 있다. 그간 군 뮤지컬에도 톱스타들이 대거 출연했다. '마인'에는 그룹 'HOT'의 강타와 양동근, '생명의 항해'에는 이준기와 주지훈, '프라미스'에는 지현우, 김무열, 그룹 '슈퍼주니어'의 이특 등이 나왔다. '신흥무관학교'에는 지창욱, 강하늘, '인피니트' 성규 등이 출연했다. 또 '귀환'에는 샤이니 온유, 엑소 시우민과 디오, 워너원 윤지성 등이 나왔다.

내로라하는 공연제작사도 해내기 힘든 스타급 캐스팅이 역에 절묘하게 맞아떨어졌다. 하지만 연예인들이 이름값으로 캐스팅 된 것은 아니다. 육군을 비롯해 해군, 공군까지 공문을 내려보낸 뒤 정식 오디션 절차를 밟아 뽑는다.

캐스팅에 맞는 연예인이 군 복무 중이더라도 무조건 출연을 강제하는 것도 아니다. 해당 연예인의 출연 의사를 최대한 존중해주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연예인들에게 군이 제작하는 뮤지컬은 분명 매력적인 구석이 있다. 감을 잃지 않을 수고 있고 무엇보다 대중에게 자신을 다시 한번 각인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또 군 뮤지컬로 처음 뮤지컬을 접한 뒤 이 장르에 매력을 느끼게 되는 연예인도 있다. 엑소의 시우민은 군 복무 도중 '귀환'으로 처음 뮤지컬을 접했다. 현재 정식 첫 뮤지컬 '하데스타운'의 오르페우스 역으로 호평을 듣고 있다.  

◆K팝을 비롯한 한류 부상과 함께 다시 떠오른 군 뮤지컬

2013년 이후 한동안 뜸하던 군 뮤지컬은 2018년 '신흥무관학교'가 공연하면서 다시 탄력이 붙게 됐다. K팝이 본격적으로 부상한 시점과 맞물린다.

시대가 변화함에 따라 군도 좋은 이미지를 홍보하는 것이 중요한데, 한류 아이돌은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도 군을 알릴 수 있는 유효한 인재들이다. 아이돌뿐만 아니다. 올해 연말부터 제작될 또 다른 군 뮤지컬에는 군 복무 중인 톱배우가 출연할 것으로 알려졌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24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뮤지컬 '귀환' 프레스콜에서 출연진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빅스 엔(차학연), 배우 이재균, 엑소 시우민(김민석), 샤이니 온유(이진기), 배우 최수진, 이지숙, 군 복무중인 배우 김민석, 군 복무중인 그룹 인피니트 이성열, 인피니트 성규(김성규), 가수 윤지성, 가수 조권, 뮤지컬배우 고은성, 배우 김순택, 이정열. 2019.09.24.chocrystal@newsis.com

향후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입대하면 이들도 군 뮤지컬에 출연할 수도 있다는 기대감이 군과 뮤지컬계 안팎 사이에서 조심스레 나오고 있다. 후속 한류 남성 그룹은 계속 생겨나는 만큼, '인력 풀(Pool)'은 부족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군 뮤지컬이 거듭될수록 소재도 다양해지고 있다. 이전에는 전사자 유해 발굴 등 군 내부와 직접적으로 연관된 소재들이 중심이었다. 

이번 '메이사의 노래'는 오랫동안 내전이 이어진 가상의 국가 카무르와 K팝 오디션이 진행되는 한국이라는, 전혀 다른 문화를 지닌 두 나라가 배경이다. UN 가입 30주년을 기념하는 의미도 있는 공연으로, 좀 더 소재를 글로벌로 확장했다.

한편에선 K-뮤지컬의 해외 진출에 힘을 싣는 계기가 될 수도 있다고 본다.

국내 뮤지컬을 대표하는 이지나 연출과 김문정 음악감독이 '메이사의 노래'에 참여하는 등 내로라하는 창작진이 투입돼 완성도를 보장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한국과 브로드웨이를 오가며 활약하는 뮤지컬 스타 브래드 리틀과 마이클 리가 UN평화유지군 사령부의 사령관 역으로 출연하기도 한다.

과거에도 '마인'의 예술감독을 설도윤 설앤컴퍼니 대표, '프라미스'의 연출을 이지나가 맡았었다. '신흥무관학교'과 '귀환'에는 대학로 대표 창작진인 이희준 작가, 박정아 작곡가가 함께 하기도 했다.

기존 상업 뮤지컬에서 드문 군을 소재로 스펙트럼을 넓혔다는 분석도 함께 나온다. 이런 군 뮤지컬의 생명력이 지속하려면 장기 공연은 필수적이다. 레퍼토리화가 돼야 한다는 것이다. '위드 코로나' 시대가 되면 해외 한류 팬의 유입도 기대된다.

대학로 뮤지컬 관계자는 "군 뮤지컬은 우리 뮤지컬계 스펙트럼을 넓혀주는 동시에 프로덕션을 유연하게 만들어주는 계기가 된 거 같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