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뉴시스Pic] 이재명-심상정,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설전

등록 2021.10.20 15:02:1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경기사진공동취재단 = 20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2021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 참석한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왼쪽) 경기지사, 정의당 대선후보 심상정 의원. 2021.10.2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류현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이재명 경기지사와 정의당 대선 후보 심상정 의원이 20일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의혹을 놓고 설전을 벌였다.

심 후보는 이날 수원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사업을 놓고 국민들의 생각과 이 지사의 입장에 괴리가 크다"며 "국민의 70%가 이 지사 책임론을 얘기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심 후보가 "대장동 사업이 자산격차 해소에 어떤 기여를 했다고 생각하느냐. 기여를 했느냐, 안 했느냐"고 추궁하자, 이 후보는 "코끼리를 볼 때 다리를 보고 말하면 괴리가 있다"고 맞받았다.

심 후보는 경실련 주장을 근거로 "자료를 보면 택지조성과 분양을 합쳐서 (대장동) 개발 이익이 시민단체 추산 1조8000억원이다. 이중 이 지사의 주장은 택지사업을 성남의뜰이 해서 이득의 5500억원을 환수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 지사가 택지사업에서 70%를 환수했다는 건 맞는 말이지만 이 사업 자체가 아파트 분양사업까지 1조8000억원을 기준으로 하면 5500억원을 다 인정해도 25%, 말하자면 대장동 전체 이익 중 75~90%가 민간으로 넘어갔다"며 "이것이 국민이 분노하는 지점"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 지사가 큰 도둑에게 다 내주고 작은 확정이익에 집착해 '이거라도 얼마냐' 이렇게 말하는 것으로 이해한다"고 꼬집었다.

심 후보는 또 "민간 특혜이익으로 국민이 본 손실이 1조원"이라며 "강제수용으로 원주민이 4367억원, 용적율 완화로 1000억원을 민간에 몰아줬고, 분양가 상한제 미적용으로 4601억원이 무주택 입주민에게 손실로 돌아갔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부분에 대해 어떤 시민이 오늘 내게 꼭 이걸 말해달라고 한다"면서 "돈 받은 자=범인, 설계한 자=죄인"이라 적힌 손팻말을 들어보였다.

그러자 이 후보는 "설계한 분이 범인이라 하는데, 도둑질을 설계한 사람은 도둑이 맞지만 공익환수를 설계한 사람은 착한 사람"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경기도 미분양 물량 변화' 그래프를 실은 손팻말을 들어올리며 "결과론 다음(보다는) 현실론이 중요하다"며 "결정과 사업 판단은 (당시 시점) 현재 상황에서 할 수밖에 없다. 2015년은 알다시피 미분양이 폭증하던 때다. 이 상태를 벗어나 앞으로 집값이 폭등할 거라 예측해서 분양사업도 했어야 한다는 건 당시 상황을 좀 이해 못한 것 같다"고 응수했다.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이재명 경지지사가 20일 경기 수원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1.10.20. photo@newsis.com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이재명 경지지사가 20일 경기 수원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1.10.20. photo@newsis.com


associate_pic

정의당 대선후보인 심상정 의원이 20일 수원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경기지사를 상대로 질의를 하고 있다. (사진=심 후보 측 제공) 2021.10.20. *재판매 및 DB 금지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경기사진공동취재단 =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20일 경기 수원시 경기도청에 열린 '2021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2021.10.20. photo@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ryuh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