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노태우 장례 국무회의 안건 상정…국가장 확정(종합)

등록 2021.10.27 11:16:37수정 2021.10.27 11:27:5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강종민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가 26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10.26. ppkjm@newsis.com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정부가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를지 여부를 논의하기 위한 안건을 27일 김부겸 국무총리 주재의 국무회의 정식 논의 안건으로 상정했다.

김 총리 주재로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개최되는 을지국무회의 및 제46회 국무회의에서 해당 안건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국가장 여부는 을지국무회의에 이어 진행되는 제46회 국무회의에서 긴급 논의 안건으로 상정돼 확정될 예정이다. 긴급 안건으로 상정된 점으로 미뤄 가능성이 높아진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국가장법에 따르면 국가장은 전·현직 대통령이나 국가 또는 사회에 현저한 공훈을 남긴 사람이 사망했을 때 행정안전부장관의 제청으로 국무회의 심의를 마친 후, 대통령이 결정하도록 돼 있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부터 노 전 대통령의 장례 문제 논의를 진행해 왔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8일 유럽 순방차 출국이 예정됨에 따라 이날 김 총리 주재 국무회의 안건으로 올려 논의하는 방식으로 조율한 것으로 전해졌다.

노 전 대통령의 아들 노재헌 동아시아문화센터장이 이날 오전 영국 출장에서 돌아오면서 유족의 뜻을 최종 확인하며 논의의 급물살을 탄 것으로 알려졌다.

전직 대통령의 장례가 국가장으로 치러진 것은 2015년 김영삼 전 대통령 장례 뿐이다. 박정희·김대중 전 대통령의 장례는 국장으로, 최규하·노무현 전 대통령 장례는 국민장으로 진행됐다. 이승만·윤보선 전 대통령 장례는 가족장으로 치러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