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부대표 노태우 분향소 설치 안 한다…YS 때와 대비(종합)

등록 2021.10.28 17:33:1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광주 "5·18 진상규명 미협조 유감"…전북·전남도
대전·울산·강원 미설치…제주 온라인 분향소 설치
부산·충북은 마련…17개 시·도 중 4곳 안 정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미소 기자 = 28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 노태우 전 대통령 분향소가 마련되어 있다. 2021.10.28. misocamera@newsis.com

[세종=뉴시스]이연희 기자 = 정부가 지난 26일부터 사망한 노태우 전 대통령 장례식을 오는 30일까지 5일간 국가장으로 치르기로 했지만 분향소는 따로 설치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6년 전 2015년 서거한 김영삼 전 대통령의 국가장을 치를 당시 정부 대표 분향소를 국회의사당에 설치한 것과 대비된다.

행정안전부(행안부) 관계자는 28일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별도로 정부대표 분향소를 설치·운영하지는 않는다"며 "서울에서는 서울대병원 빈소와 서울시가 서울광장에 설치한 분향소가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행안부는 고규창 차관을 단장으로 실무추진단을 꾸리고 노 전 대통령의 영결식과 안장식 준비 등을 하고 있으며, 이르면 29일 중 장례위원회 구성을 공고할 예정다.

전국 17개 시·도 중 광주 등 호남권 지자체 3곳과 울산·대전·강원·경남 등 7곳은 분향소를 설치하지 않기로 했지만 서울·대구·경북·부산·충북 등 5곳은 28일부터 30일까지 분향소를 운영한다. 제주는 온라인 분향소만 운영한다.

김 전 대통령 서거 당시 행정자치부는 각 지자체에 공문을 보내 국가장 기간 조기 게양을 독려하는 공문을 보내기도 했다. 그러나 이번에는 조기 게양과 분향소 설치 모두 자율적으로 판단하도록 했다. 국가장법에 따르면 국가장 기간 조기를 게양하도록 명시하고 있다. 그러나 분향소 설치 여부에 대해서는 관련 내용이 없다.

노 전 대통령이 과거 12·12 사태를 주도하고 5·18 광주 항쟁을 무력 진압하는 등 과오가 있었던 점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5·18 광주 민중항쟁을 직접 겪은 광주를 비롯해 전남도, 전북도 등 호남권 지자체는 국가장 기간 조기 게양을 하거나 분향소를 설치하지 않기로 했다.

이용섭 광주시장과 김용집 광주시의회 의장은 지난 27일 공동으로 성명을 내고 "고인은 5·18 광주학살의 주역이었고, 발포명령 등 그날의 진실을 알고 있음에도 생전에 진정 어린 반성과 사죄는 물론 5·18 진상 규명에 어떤한 협조도 하지 않아 매우 안타깝고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이병진 부산시 행정부시장과 간부들이 28일 오전 부산 연제구 부산시청 1층 로비에 마련된 고 노태우 전 대통령 분향소를 조문하고 있다. 부산 분향소는 오는 30일까지 매일 오전 7시부터 오후 9시까지 운영된다. 2021.10.28. yulnetphoto@newsis.com

호남권 외에도 울산시도 노 전 대통령 조기를 게양하거나 분향소를 설치하지 않기로 했다. 강원도와 경남의 경우 조기만 게양하고 별도로 분향소를 운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반면 서울과 대구·경북, 부산, 충북 등 5개 시·도는 분향소를 설치해 30일까지 운영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28일부터 30일까지 서울광장에 분향소를 설치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날 오전 분향소를 찾아 조문했다.

대구시는 시청 별관과 안병근올림픽기념유도관 등 2곳에 분향소를 마련했다. 경북도 역시 26일부터 30일까지 조기게양 경북도청 동락관 1층 로비에 도민 분향소 운영. 오전 8시부터 밤 10시까지 분향할 수 있게 했다.

부산시는 28일부터 30일까지 시청 1층 로비에 분향소를 설치했으며, 오전 7시부터 오후 9시까지 시민들이 찾을 수 있도록 했다. 충북 역시 도청 신관 1층에 분향소를 설치했으며 조기도 게양했다. 제주는 별도의 분향소를 마련하지 않았지만 홈페이지에 온라인 분향소를 운영한다.

이밖에 경기, 인천, 충남, 세종 등 4개 시·도는 별도로 분향소 설치 여부를 밝히지 않았다.

행안부 관계자는 "코로나19 상황이 있고 유족 역시 검소하게 장례를 치르고 싶다고 한 점을 고려해 지자체 자율에 맡긴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yhle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