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배가 산으로" "답답" 국힘 대변인들 '尹 선대위'에 쓴소리

등록 2021.11.25 09:41:4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임승호 "尹 선대위, 어떤 신선함과 감동을 주냐"
"국힘, 기 싸움 시간 버리는데 李 정책 비전 제시"
"청년들 신기루처럼 사라지는 것 같지 않은가"
신인규 "사공 많으면 배는 산으로 가…대폭 쇄신"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8일 국회에서 신임 대변인단 임명장 수여식을 마친 뒤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왼쪽부터 양준우, 임승호 대변인, 이 대표, 신인규 상근부대변인. (공동취재사진) 2021.07.0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권지원 기자 = 국민의힘 대변인들이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영입 추진을 둘러싼 윤석열 후보 선대위(선거대책위원회) 내 잡음에 대해 공개비판을 했다.

임승호 국민의힘 대변인은 전날 24일 밤 페이스북을 통해 "솔직히 요즘 당 상황을 보고 있으면 답답하다. 불과 몇 개월전만 해도 활력이 넘쳐나던 신선한 엔진이 꺼져가는 느낌"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최근 선대위의 구성 과정이 진정 당원들과 국민들에게 감동을 주고 있느냐. 매일 선대위 명단에 오르내리는 분들의 이름이 어떤 신선함과 감동을 주고 있냐"고 지적했다.

민주당 선대위 쇄신에 착수한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에 대해 "상대 당 후보는 연일 눈물을 흘리고 넙죽 엎드리고 있다"라며 "많은 분이 '쇼'라고 침 한 번 뱉고 말겠지만 솔직히 전 무섭다"고 했다.

이어 "경선 이후 우리 당은 줄다리기와 기 싸움으로 시간을 버리고 있는 건 아닌가. 매우 위험한 방향이지만, 어쨌든 상대 후보는 정책과 비전을 내놓고 있다. 우리는 이에 맞서 어떤 정책과 비전을 제시하고 있나"라고 비판했다.

그는 "몇 주 전까지만 해도 기존의 저희 당이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물 밀듯이 몰려오던 청년들이 신기루처럼 사라지는 것 같지는 않은지"라며 "혹시 '그래서 이재명 찍을 거야? 어쨌든 우리당 찍을 거잖아'라는 안이한 생각에 갈 곳 잃은 청년들을 방치하고 있는 건 아닌가"라고 씁쓸함을 표했다.

임 대변인은 "민주당이 심판의 대상이듯이, 저희 역시 국민들에겐 여전히 심판의 대상"이라며 "당 대변인으로서 정말 부적절하고 오만한 글이지만 못난 성격이라 차마 아무 일 없다는 듯이 거짓말은 못 하겠다"고 전했다.

신인규 상근부대변인 또한 쓴소리를 내뱉었다.

그는 25일 오전 페이스북 글을 통해 "사공이 많으면 배가 산으로 간다"면서 "비상한 시기에는 비상하면서도 창의적인 대안과 발빠른 변화와 혁신이 필요한데 과연 매머드급 경륜형 선대위로 그것이 가능할 것인가. 매머드급 선대위 꾸리는 과정도 어렵고 힘들지만 팀이 꾸려지더라도 신속하고 정확한 의사결정이 될지 매우 의문"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지금 비춰지는 선대위 모습은 이미 선거는 다 이긴듯한 모습이고 전략은 전혀 보이지 않는다. 2030 청년 유권자들의 마음이 한 달째 심각하게 떠나가고 있는데 국민의힘은 어떤 노력을 하고 있는가"라며 "그렇지 않다면 선대위는 대폭 쇄신이 되어야 마땅하다"고 비판했다.

앞서 윤석열 후보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24일 저녁 서울 중구 음식점에서 만찬 회동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김 전 위원장의 선대위 합류가 극적으로 타결되나 주목됐지만, 결국 윤 후보는 결론을 내지 못한 채 빈손으로 떠났다.

윤 후보는 이날 만찬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김 전 위원장이) 시간이 좀 더 필요하다"고 했고 김 전 위원장은 "처음부터 출발을 잘해야 한다"며 선대위 합류에 대한 답을 보류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a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