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훈, 내달 2~3일 中 방문…종전선언 추진 방안 논의(종합)

등록 2021.11.30 15:52:4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양제츠 만나 北 종전선언 호응 도움 요청할 듯
요소수 등 공급망 안정화 협력 방안도 논의 예상
靑 "한중 간 협의 중…올림픽 남북 개선 전기 기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서훈(왼쪽) 국가안보실장과 양제츠 중국공산당 외교 담당 정치국 위원이 22일 오후 부산 웨스틴조선호텔에서 회담을 마친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0.08.22.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서훈 국가안보실장이 다음달 2일 중국을 방문해 내년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 계기 종전선언을 추진하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30일 외교소식통에 따르면 서 실장은 다음달 2일 경기도 성남의 서울공항에서 군용기편으로 중국으로 출국한다.

서 실장은 1박2일 방중 기간 동안 양제츠(楊潔篪) 중국 중앙정치국 위원을 만나 베이징 동계올림픽 계기로 종전선언을 추진하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서 실장과 양 위원의 회동은 지난해 8월 부산에서 만남 이후 1년 3개월 여만이다. 양 위원의 초청으로 이뤄진 이번 서 실장의 중국 방문은 형식상 지난해 부산 방문 초청에 대한 답례 성격을 겸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번 한중 외교안보 카운터파트 간 회동에서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한 종전선언 추진 방안이 주요 의제로 다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서 실장은 북한이 미국과의 비핵화 대화에 호응하지 않는 상황에서 종전선언을 매개로 북한을 비핵화 협상 테이블로 유인하는 데 대한 중국의 협조를 요청할 것으로 예상된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9월 유엔총회에서 남북미 3자 혹은 남북미중 4자 종전선언 추진에 대한 의지를 보인 만큼 당사자인 중국의 지원을 통해 북한을 설득하겠다는 시도로 풀이된다.

중국은 정전협정 체결 당사자로 3년 전 남북미 3자 종전선언 추진 때부터 깊이 관여해 왔다. 문 대통령이 4자 종전선언으로 주체의 폭을 넓힌 것도 이 때문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서훈 국가안보실장이 22일 오후 부산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양제츠 중국 중앙정치국 위원과 회담을 마친 후 대화하고 있다. 2020.08.22.  scchoo@newsis.com

문 대통령은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문 대통령 임기 내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복원을 위한 마지막 기회로 보고 종전선언 성사에 공을 들이고 있다.

중국 입장에서는 코로나19 속 동계올림픽 성공 개최를 위한 정상외교 차원에서 문 대통령과 이해 관계가 맞아 떨어진다.

이런 상황을 종합하면 서 실장의 방중 기간 문 대통령의 베이징 동계올림픽 참석 여부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가능이 높다. 또 요소수 수급을 비롯한 공급망 안정화를 위한 협력 방안도 논의 테이블에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미국이 비핵화 협상 입구로 종전선언을 추진하는 데 회의적인 데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베이징 동계올림픽의 외교적 보이콧 가능성을 시사하고 있어 성사 가능성은 미지수다. 게다가 코로나 확산을 우려한 중국 정부가 동계올림픽 역시 최대한 간소하게 치른다는 기조를 밝힌 터라 정상외교 무대가 마련될지 여부도 불투명하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서 실장의 중국 방문 여부에 대해 "한중 양국은 고위급 교류 등 다양한 계기 통해서 전략적 소통을 지속적으로 유지하고 있다"며 "서 실장의 방중은 그런 맥락 속에서 중국 측과 협의 중에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중국 정부의 베이징 동계올림픽 간소화 방침에 대해 "베이징 동계올림픽이 남북관계 개선 전기가 되고, 동북아와 세계 평화의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는 입장은 기본적으로 변함이 없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