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포항제철소, 2제강 설비 업그레이드...조강생산량 증대

등록 2021.11.30 18:12:39수정 2021.11.30 22:57: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진공조 1기 증설 생산량 증대 전망
건설·설비 설치 공사로 지역경제에 활력

associate_pic

[포항=뉴시스] 강진구 기자 = 포스코 포항제철소(소장 남수희)는 30일 오전 지난 2002년부터 20년 간 사용한 2제강공장의 1RH 설비 신예화에 성공했다.(사진=포스코 제공) 2021.11.30.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포항=뉴시스] 강진구 기자 = 포스코 포항제철소(소장 남수희)가 30일 오전 지난 2002년부터 20년 간 사용한 2제강공장의 1RH 설비 신예화에 성공했다.

제강 공정은 전로에 쇳물을 붓고 최종 생산 제품에 부합하게 화학 성분을 조정하는 공정으로 일반적으로 산소를 이용해 탄소(C)와 규소(Si), 망간(Mn), 인(P) 등을 제거하는 1차 정련과 기타 성분 함량과 온도를 미세 제어하는 2차 정련이 있다.

RH공정은 2차 정련의 한 과정이며 진공조와 진공장치, 수처리 설비로 구성돼 수소, 질소 등의 불순물을 제거한다. 'RH'란 명칭은 기술을 고안한 독일의 공학자 Ruhrstahl Heraeus의 이름을 따서 만들었다.

이번 사업은 포항제철소에서 생산하는 제품 중에 RH공정이 필요한 고급 강(鋼) 소재의 시장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2제강공장의 1RH의 용량을 증대하기 위해 실시됐다.

RH공정을 거치면 철강 제품의 내충격성 등 재질 특성이 좋아져 고급 선박과 해양구조용 외판 등 다양한 제품군에 사용된다.

2제강공장 1RH 설비는 포항·광양제철소를 통털어 진공조가 1기 밖에 없는 유일한 '싱글 타입 RH'로 그 동안 정기 수리 등으로 설비 가동이 중단되면 생산에 차질을 빚을 수 밖에 없었다.

하지만 이번 사업으로 진공조 1기를 추가 신설해 '더블 타입 RH'로 업그레이드했다. 이로써 2기를 유기적으로 대체 조업을 할 수 있어 RH 처리 능력이 연간 175만t에서 232만t으로 증대됐다.

RH 설비는 정련 중에 나오는 배가스를 흡인해야 하기 때문에 설비 내부의 '진공 도달 시간'이 얼마나 빠른 지가 핵심 성능 지표이다. 진공 효과를 높이고 압력 손실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이번에 펌프와 부대설비를 교체했고 진공 도달 시간도 기존 대비 20%가량 단축했다.

이번 공사는 지난 2020년 4월에 시작해 1년 6개월 만에 준공했다.

포스코는 장기간 공사에 필요한 설비 설치와 자재 운반 등의 업무는 지역 업체를 대상으로 발주해 지역 상생에 이바지했다. 공사 기간 중 4만6400여명의 인력을 투입해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포스코의 한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코로나19 이후 회복하는 철강 수요에도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r.ka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