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與서 제기되는 재보선 '무공천'…이재명도 "검토하겠다"

등록 2021.12.09 18:41:22수정 2021.12.09 18:58: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당내서 재보선 귀책사유 지역구에 무공천론 제기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9일 국회 소통관에서 감염병대응정책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2.0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일각에서 내년 대선과 함께 치러지는 재보궐선거에서 당의 귀책 사유가 있는 곳에는 후보를 내지 않는 '무공천' 주장이 흘러나오는 가운데 이재명 대선후보도 가능성을 내비쳐 관심이 모아진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가진 감염병 대응 정책 관련 긴급 기자회견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재보선 무공천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검토중이다"라고 밝혔다.

내년 3월9일 대선과 공시에 치러지는 재보선 지역구는 현재까지 서울 종로구와 서초구갑, 경기 안성시, 충북 청주시 상당구, 대구 중구·남구 등 5곳이다.

이 가운데 세 곳은 민주당의 귀책 사유로 재보선이 치러진다. 서울 종로구는 이낙연 전 대표의 의원직 사퇴로, 경기 안성시와 충북 청주시 상당구는 각각 이규민 전 민주당 의원과 정정순 전 민주당 의원이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당선무효형을 받아 재보선으로 새 지역구 의원을 뽑는다.

이와 관련해 당내 일각에서는 재보선 실시 책임이 민주당에 있는 지역구에는 후보를 내지 말아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돼 왔다.

내년 대선과 함께 치러지는 재보선인 만큼 깨끗하게 무공천을 함으로써 대선에 미칠 악영향을 차단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같은 주장의 배경에는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문으로 치러진 지난 4·7 재보선에 공천을 강행했다가 패배한 기억도 작용하고 있다.

당시 민주당은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선거를 실시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아니한다'는 당헌당규에도 불구하고 전당원 투표를 거쳐 후보를 냈지만 참패했다.

가뜩이나 정권 심판론이 거센 상황에서 재보선 실시 지역들이 민주당에 쉽지 않은 지역구인 만큼 과감하게 무공천을 결단하는 게 모양새가 더 좋지 않겠냐는 의견도 있다.

민주당의 한 의원은 "국민의힘에 재보선 책임이 있는 서초와 대구는 물론이고 종로를 포함해 다른 지역도 결코 우리당에 쉬운 지역이 아니었다"며 "차라리 전면 무공천을 선언하는 게 낫다는 의견도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이 후보도 지난해 당내에서 재보선 공천 여부 논란이 불거졌을 당시 "우리가 중대한 비리 혐의로 이렇게 될 경우에 공천하지 않겠다고 써놨지 않느냐. 그러면 지켜야 한다"며 무공천을 주장한 바 있다.

민주당 지도부도 내년 재보선 무공천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여러 의견을 청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