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중기 수출 1171억달러 '역대 최고'…의약품·반도체 견인

등록 2022.01.20 15:30:00수정 2022.02.14 09:24:2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중기부, 지난해 수출실적 발표…전년比 16.2%↑
10% 이상 증가율, 2010년 통계작성 이래 처음
1000만 달러 달성 기업 2294개사 역대 최고치
온라인으로 6억7000만달러 기록…약 2배 성장
중국 수출이 가장 많아…일자리 4만4천개 창출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11일 오전 부산 남구 신선대 부두에서 컨테이너 선적 및 하역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관세청은 지난 1~10일 수출 139억 달러, 수입 189억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4.4%(27억 4000만 달러), 57.1%(68억 6000만) 증가했다고 밝혔다. 2022.01.11. yulnet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 지난해 중소기업 수출이 1171억 달러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합성수지, 의약품, 반도체 등이 대폭 성장하며 수출 신기록을 견인했다.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는 20일 지난해 중소기업 수출실적을 발표했다.

중기부에 따르면 지난해 중소기업 수출은 1171억 달러로 전년 대비 16.2% 증가했다. 수출 증가율이 10% 이상을 기록한 것은 2010년 통계작성 이래 처음이다. 월 수출액이 100억 달러를 돌파한 것은 2020년 12월이 최초였다. 올해는 6번이나 100억 달러를 넘어서기도 했다.

수출 1000만 달러 달성 기업은 2294개사로 역대 최대치로 나타났다. 5000만 달러 달성 기업 250개사, 1억 달러 달성기업 66개사도 모두 가장 많았다. 전체 수출 중소기업 수는 9만2347개사로 전년(9만4900개사) 대비 2.7% 소폭 감소했다.

중소기업 수출은 다양한 품목에서 성과를 보였다. 중소기업 10대 품목 집중도는 32.6%로 집계됐다. 우리나라 총수출 10대 품목 집중도 56.6%보다 낮았다.

10대 품목 모두 고르게 성장한 가운데 플라스틱제품, 화장품, 자동차부품, 합성수지, 반도체제조장비 순으로 높은 수출액을 기록했다. 지난해 수출 신기록을 이끈 주요 증가 품목은 합성수지, 의약품, 반도체다. 이들 품목은 전년보다 수출액이 10억 달러 이상 증가했다.

수출이 가장 많은 국가는 중국(252억 달러), 미국(150억 달러), 베트남(114억 달러) 순이었다. 독일의 증가율은 38.9%로 가장 높았다. 최대 수출국인 중국은 반도체장비·합성수지 위주로 증가세를 유지했다. 역대 중국 수출액 중 2위를 기록했다.

미국은 최대 수출 품목인 자동차부품의 부진에도 플라스틱제품, 화장품 등이 성장을 견인했다. 역대 미국 수출액 중 1위였다. 독일은 자가진단키트 수출 급증, 희토류 등 금속광물 수출이 증가하며 10개국 중 최대 증가율을 보였다.

중소기업 온라인 수출은 전년대비 91.7% 성장한 6억7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온라인 수출기업 수도 92.7% 증가한 3148개로 분석됐다. 온라인 수출은 중소기업에서 차지하는 비중은0.6% 수준이다.

온라인 분야는 케이(K)뷰티·패션·팝 등의 인기에 힘입어 화장품, 의류와 음향기기 등이 강세를 보였다. 일본, 미국, 중국, 싱가포르 등 한류의 영향으로 한국에 대한 인지도가 높으면서 글로벌 온라인 플랫폼이 발달한 국가 중심으로 수출이 집중됐다.

기업유형별로 살펴보면 벤처기업, 창업기업, 소상공인 모두 수출이 증가했다. 벤처기업 수출은 228억 달러를 기록하며 중소기업 수출의 19.5%를 차지했다. 창업기업 수출은 223억 달러, 소상공인 수출은 111억 달러를 기록했다. 중소기업 수출의 각각 19.1%, 9.5%의 비중이다.

소상공인 수출은 111억 달러를 기록했는데 전년대비 증가율이 19.2%로 전체 중소기업 성장률 16.2%보다 높게 나타나며 크게 성장했다.

수출 중소기업은 지난해 총 4만3770개의 일자리를 창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증가율은 4.1%다. 기업당 평균 0.9명의 일자리를 창출했다. 수출액 100만 달러 미만 기업의 고용증가율은 3.2%였는데 1000만 달러 이상 기업은 7.5%로 나타났다. 1억 달러 이상 수출기업은 기업당 평균 고용인원을 37.9명씩 추가 채용했다.

중기부 강성천 차관은 "어려운 대내·외 환경에서도 수출 중소벤처기업은 위기를 기회로 만들며 최근 10년간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