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mRNA 4가 독감백신 나오나…모더나, 3종 개발나서

등록 2022.01.20 14:47:06수정 2022.01.20 14:56: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4가지 바이러스 예방하는 'mRNA-1010' 1상 완료
더 진화된 형태의 '1011·1012' 개발 중
연1회 맞는 코로나·독감 동시 예방 혼합 백신도 개발 중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50대 코로나19 백신 추가접종(부스터샷)이 시작된 15일 오전 서울 관악구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에 추가접종에 사용될 모더나 백신이 놓여 있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기본 접종을 완료한 지 6개월이 지난 50대 연령층은 이날부터 위탁의료기관에서 mRNA 계열인 화이자 또는 모더나 백신으로 추가접종을 받을 수 있다. 2021.11.15. jhope@newsis.com


[서울=뉴시스] 송연주 기자 = 미국 모더나가 3종의 mRNA(메신저 리보핵산) 기반 계절성 독감 백신 개발에 나섰다.

20일 모더나에 따르면, 이 회사는 mRNA 기반 4가 계절성 독감 백신으로 개발 중인 'mRNA-1010'을 포함해 'mRNA-1011' 'mRNA-1012' 등 3개의 독감 백신 후보를 개발 중이다.

mRNA-1010은 4종류의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를 예방하는 첫 mRNA 기반 4가 독감 백신으로 개발 중이다. 1상 임상시험이 완료됐다.

현재도 4가 독감 백신은 많은 종류가 나와 있지만 대부분 재조합 백신, 세포배양 백신이다. mRNA 백신이 상용화된 건 코로나19 백신(화이자·모더나)뿐이다.

첫 상용화된 코로나19에서 90% 이상의 높은 예방효과를 보이면서 다른 감염질환 백신 개발에도 많이 활용되고 있다. 기존 독감 백신의 예방효과는 50~60%에 그친다. 또 개발 기술(플랫폼)을 갖고 있으면 다른 백신 개발 방식보다 신속하게 만들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모더나는 작년 말 1상 발표에서 긍정적인 첫 중간 데이터를 얻었다고 밝혔다. 임상 결과 mRNA-1010은 모든 용량에서 백신 접종 29일 후 모든 균주에 대한 혈구응집반응 억제(HAI) 평균역가를 증가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이보다 더 진화된 형태의 mRNA-1011, mRNA-1012도 개발 중이므로 모더나의 독감 백신 후보는 3종이다. 1011·1012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는 공개되지 않았다.

효과 지속 기간이 6개월에 그친다는 RNA의 단점을 보완한 백신도 개발 중이다. 계절성 독감, 코로나19, RSV(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 등 3개를 동시에 예방하는 결합 백신을 1년에 한 번만 맞는 방식이다.

AP 통신 등에 따르면 스테판 방셀 모더나 CEO는 지난 17일(현지시간) 코로나19와 독감을 모두 예방하는 결합 백신을 이르면 2023년 가을까지 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세계 경제포럼(WEF) 주최 온라인 다보스포럼에 참석해 "코로나19, 인플루엔자, RSV로부터 보호할 결합 백신이 2023년 겨울 감염 시즌 전에 제공될 수 있다"며 "우리의 목표는 사람들이 겨울마다 2~3회가 아닌 연간 1회만 백신을 접종하는 것이다"고 언급했다.

모더나는 "mRNA 기술과 백신은 계절성 독감 등 아직 대응 방안이 마련되지 못한 분야에 적합한 해결책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코로나19, 독감, RSV 복합 백신이 개발된다면 매년 1회 접종으로 각종 호흡기 질환 바이러스를 예방해 3회 접종 대신 편리성을 높이고 접종 비용을 낮출 것이다"고 기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ngy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