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전, 확진자 급속 재확산…나흘연속 100명 안팎·일평균 89명

등록 2022.01.21 10:28:3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53→54→82→108→118→97→111명…일주일 623명 감염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 71명 추가확인…누적 391명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21일 0시 기준 코로나19 3차 접종 참여자는 27만7176명 늘어 누적 2450만126명이다. 전체 인구 대비 47.7%가 참여했다. 18세 이상 성인 기준 55.3%, 60세 이상 고령층 기준 84.3%의 참여율을 보인다. (그래픽=전진우 기자) 618tue@newsis.com

[대전=뉴시스] 조명휘 기자 = 대전의 코로나19 재확산세가 거세다.

21일 대전시에 따르면 전날 모두 111명이 확진된 것으로 최종 집계됐다. 나흘연속 100명 안팎의 확진이 이어지고 있다.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도 크게 늘고 있다. 

경북 경산의 대학 레슬링부를 매개로 집단감염이 발생한 유성구의 호텔과 관련해 4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확진자가 121명으로 불었고, 서구의 요양병원과 관련해서도 2명이 더 확진돼 누적확진자가 116명으로 늘었다.

또 동구의 노인전문병원과 유성구의 카페와 관련해서 각각 4명이 양성판정을 받아 누적확진자가 23명, 20명으로 늘어났고, 유성구의 초등학교와 연관돼 어린이집 원생 1명이 더 감염되면서 누적확진자가 15명으로 증가했다.

이와 함께 유성에 거주하는 13418번(30대)과 관련해 9명이 n차 감염된 것으로 확인돼 누적확진자가 13명이 됐고, 중구의 음식점서 아르바이트를 하는 40대 외국인 본인과 동료 7명이 신규 확진된 것으로 나타났다.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는 72명이 추가로 확인되면서 누적확진자가 391명으로 크게 늘었다.

이밖에 지난 7일 확진된 뒤 건양대병원서 입원치료를 받던 12596번(90대) 환자가 전날 안타깝게 숨지면서 누적 사망자는 192명으로 늘었다.         

일주일 동안 623명이 신규 감염되면서 총 누적확진자는 1만 3587명(해외입국자 240명)으로 증가했다. 주간 하루평균 확진자도 89명으로 크게 늘어났다.

위중증 전담치료병상은 46개 병상 가운데 3개만 운영 중이다. 인구 145만4011명 가운데 64만 1626명(44.4%)이 3차 접종을 마쳤다.


◎공감언론 뉴시스 joemedi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