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3조원 펫 시장 선점하자"…신규 브랜드·서비스 출시 잇따라

등록 2022.01.22 07: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펫 시장 규모 2027년 6조원대 전망
기존 기업 영역 확장 및 신상품 봇물
케어 서비스·전용카드 등 전문화 추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크린랲 하울팟케어클럽 한남점 내부. (사진=크린랲 제공) 2022.1.2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권안나 기자 = 반려동물(펫) 산업이 급격히 성장하면서 시장 선점을 위한 기업들의 영역 확장과 신상품 출시가 잇따르고 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국내 반려동물 관련 산업 규모는 2019년 3조원을 넘어선 이래 5년 후인 2027년에는 6조원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시장 규모가 커지고 신규 업체들이 가세하면서 프리미엄 펫케어 서비스, 펫 전용 카드 등 펫 산업의 형태도 보다 성숙하고 전문화되는 추세다.

22일 생활용품 전문 기업인 크린랲은 최근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 '프리미엄 반려동물 토털케어'를 지향하는 '하울팟 케어클럽 센터'를 오픈했다고 밝혔다.

하울팟 케어클럽 센터는 테라스층부터 3층까지 건물 전체를 반려동물을 위한 공간으로 꾸몄다. 반려동물 라이프스타일 제품과 서비스를 모두 제공한다. 펫 카페는 물론, 용품샵, 식품관, 미용실, 호텔, 반려견 유치원과 전용 아카데미까지 갖춘 프리미엄급 시설이다.

크린랲 관계자는 "펫팸족이라는 말이 만들어질 만큼 우리 사회에서 반려동물은 이미 가족 내지는 삶의 동반자로까지 여겨지고 있고 이 같은 추세는 더욱 강화될 것"이라며 "크린랲의 펫케어클럽 오픈은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지원하고자 하는 생활용품 기업으로서 자연스러운 진화이자 사업의 연장"이라고 설명했다.

화장품 업계에서는 LG생활건강, 애경산업에 이어 아모레퍼시픽도 최근 반려동물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푸푸 몬스터'를 론칭했다. 아모레퍼시픽의 펫 전용 첫 제품은 비건 펫샴푸2종이다. LG생활건강은 시리우스, 애경산업은 휘슬이라는 펫케어 브랜드로 미용용품과 푸드 등 다양한 펫 상품을 내놓고 있다.

제약업계에서도 펫 시장을 주목하고 있다. 유한양행은 지난해 11월 토탈 펫케어 브랜드 '윌로펫'을 론칭하며 펫 푸드 시장에 본격 진출했다. 유한양행은 지난해 5월 국내 최초 반려견 인지 기능 장애 치료제를 출시하는 등 지속적으로 반려동물 관련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펫 전용 카드도 눈길을 끈다. 펫 네스트는 반려동물 토탈 케어 서비스인 펫케어카드 멤버쉽을 오는 3월 출시한다고 밝혔다. 멤버쉽에 가입한 회원들은 등급에 따라 예방접종과 종합 건강검진을 비롯해 의료, 미용, 호텔, 펫시터와 유치원 등 반려동물에 필요한 서비스를 최대 50%까지 할인받을 수 있다.

한편 KB금융그룹의 지난해 한국 반려동물 보고서에 따르면 반려견의 월평균 양육비는 11만원, 반려묘는 7만원으로 조사됐다. 또 글로벌 시장조사기업인 유로모니터 인터내셔널은 지난해 한국 소비자들이 개·고양이 한 마리당 소비하는 펫 푸드 비용이 연간 135달러(약 16만원) 수준으로, 글로벌 평균 118달러 보다 14% 이상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mmn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