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학력 하향 평준화…교육업계, '기초 학습능력 쌓기' 열중

등록 2022.01.23 08:00:00수정 2022.01.23 08:06: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코로나19 학업 환경 변화로 학력↓평준
쉽게 접근하는 기본 개념서 라인업 확대
문해력 높이고 종합적 사고 키우기 노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초등 독해와 연산을 체계적으로 학습하는 '하루 한장 독해·쏙셈’ 라인업. (사진=미래엔 제공) 2022.1.1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권안나 기자 = 코로나19로 등교 일수가 줄고 학업 환경이 변화하면서 학생들의 학력 '하향 평준화'가 가속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에 교육업계에서는 기초 학습능력을 다지기 위한 기본서 라인업을 보강하며 수요에 대응하고 있다.

23일 미래엔은 초등 독해와 연산을 체계적으로 학습할 수 있는 '하루 한장 독해'와 '하루 한장 쏙셈' 라인업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하루 한장 시리즈는 부담 없는 분량과 체계적인 난이도로 공부 습관 형성에 도움을 주는 미래엔의 초등 대표 학습서다.

이번에 하루 한장 독해에는 ▲하루 한장 독해 시작편 1,2(예비 초등 대상) ▲하루 한장 비문학 독해 사회편 1~4단계(초등 대상) ▲하루 한장 비문학 독해 과학편 1~4단계(초등 대상)가 신간으로 추가됐다.
 
하루 한장 독해 시작편은 '그림 독해-문장 독해-짧은 글 독해-글 독해' 순서로 단계를 설정해 체계적이면서도 쉽게 독해를 시작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하루 한장 쏙셈 시작편은 스토리가 있는 그림과 놀이 학습을 통해 수학에 흥미를 느끼고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도록 했다.

천재교육도 중학 수학의 기초를 쉽게 다질 수 있는 선행학습교재 '체크체크 베이직 수학'을 출시했다.

체크체크 베이직 수학은 개념을 30강 내외로 세분화해 누구나 쉽고 빠르게 개념을 익힐 수 있도록 한 교재다. 공부가 어렵거나 집중력이 부족한 학생들도 부담 없이 개념을 학습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책의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개념에 충실한 문제를 다양하게 구성해 개념의 이해부터 완성까지 가능하도록 했다.

장원교육은 학생들의 문해력을 키워주기 위한 어휘나무, 국어랑독서랑 학습지 서비스를 제공한다.

어휘나무는 총 2000개의 초등 전 과목 교과서 안의 개념 어휘를 학습할 수 있는 학습지로 예비초등부터 초등학생까지 학습할 수 있다. 초등 교과서에 나오는 주요 한자 어휘들을 익힐 수 있어 교과서 기초 학습 능력을 키워준다.

국어와 독서를 결합해 독해력을 기를 수 있는 국어랑독서랑은 문해력의 기본이 되는 어휘 학습을 위해 과정 당 300~400개의 어휘를 학습할 수 있다. 개정 교육과정에 맞춰 수록한 문법학습으로 문장 이해력을 높여준다.

아울러 재능교육은 자사의 종합 사고력 학습 프로그램 '생각하는피자'를 예비초 맞춤형 내용으로 업그레이드했다. 학교 공부에서 더욱 중요해진 종합 사고력뿐만 아니라 문제해결능력을 효과적으로 키우도록 재능교육만의 사고력 학습 노하우를 담았다.

예비초를 위한 '생각하는피자'는 자신만의 생각을 펼치고, 이를 표현하는 과정을 자연스럽게 연결시킨 '생각이 쑥쑥' 코너를 새롭게 마련했다. 매주 생각하는 글감과 문항을 제공해 생각하는 힘을 기르고, 생각한 바를 어렵지 않게 표현 할 수 있도록 단계적으로 구성했다.

논술과 서술 평가가 확대되는 미래교육 트렌드에 발맞춰 '언어 지능'과 '수 지능' 영역도 강화했다. 예비 초등학생이 학교 공부 준비할 때 기본이 되는 '문제해결' 영역도 보강했다. 다양한 문제 상황을 독창적인 해결방법으로 찾는 과정을 제시해 학교 공부에서 요구되는 이해력과 응용력을 함께 길러준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예비초를 위한 '생각하는피자'는 자신만의 생각을 펼치고, 이를 표현하는 과정을 자연스럽게 연결시킨 '생각이 쑥쑥' 코너를 새롭게 마련했다. 언어 지능과 수 지능, 문제해결영역도 강화했다. (사진=재능교육 제공) 2022.1.2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공감언론 뉴시스 mymmn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