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부, 현장 실전형 '지역 재난안전관리자' 양성

등록 2022.01.25 12: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7개 시도 5급 공무원 대상 6개월간 장기교육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변해정 기자 = 행정안전부 국가민방위재난안전교육원은 오는 26일부터 8월9일까지 6개월간 전국 17개 시도 5급 공무원을 대상으로 '제1기 재난안전 중견리더과정'을 운영한다고 25일 밝혔다.

이 교육과정은 그동안 5일 이내 단기과정으로 운영돼 체계적으로 재난안전 전문가를 양성하는 데 한계가 있다는 판단에 따라 올해 처음 신설됐다. 민방위교육원이 1987년 개원한 이래 최초로 개설되는 장기과정이기도 하다.

재난 상황에서 직접대응이 가능한 현장 중심의 교육, 재난대응 문제해결 능력 강화를 위한 그룹 및 개인연구, 리더십 정립을 위한 공직 소양 등을 통해 현장에 강한 실전형 지역 재난안전관리자를 양성한다.

단, 코로나19 유행 상황을 고려해 온라인(비대면) 방식으로 진행한다. 추후 상황이 안정되면 집합교육으로 전환 운영할 계획이다.

교육 이수자는 지역 재난현장에서 재난안전관리를 총괄하는 부서의 책임자를 맡게 된다.

이승우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변화무쌍하고 예측 불가능한 다양한 재난에 효과적으로 대응해 나가려면 재난안전관리에 보다 많은 창의력과 상상력을 발휘해야 할 시점"이라며 "연수생 각자가 맡고 있는 지역이 전국에서 최고로 안전한 지역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열심히 배우고 익혀 지역 재난안전 전문가로 성장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py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