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BTS RM, 국보 '반가사유상' 앞에서 '사유의 시간'

등록 2022.01.25 12:16:52수정 2022.01.25 13:47: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멤버 RM(김남준)이 지난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국립중앙박물관 방문 사실을 알렸다. (사진=RM 인스타그램 화면 캡처) 2022.01.2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멤버 RM(김남준)이 국립중앙박물관의 전시실 '사유의 방'을 다녀갔다.

RM은 지난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별다른 설명 없이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내에서 찍은 사진들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온화한 미소의 반가사유상 두 점과 박물관 내의 유물 등이 담겼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지난해 11월 국보 반가사유상 두 점을 나란히 둔 '사유의 방'을 개관한 바 있다. 전시의 핵심은 국보 반가사유상 두 점을 나란히 함께 전시해 감동을 극대화했다는 점이다. 두 반가사유상을 독립 공간에서 함께 전시하는 일은 1986년, 2004년, 2015년 등 총 3회에 불과했으나, 이제는 중앙박물관에서 두 작품을 한꺼번에 감상할 수 있게 됐다.

앞서 RM은 반가사유상 미니어처를 완판시킨 바 있다. RM이 자신의 작업실에 반가사유상 미니어처를 놓은 사진을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올려 화제가 됐고, 팬들의 구매 행렬이 이어졌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멤버 RM(김남준)이 지난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국립중앙박물관 방문 사실을 알렸다. (사진=RM 인스타그램 화면 캡처) 2022.01.2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