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곽윤기·김민선, 올림픽 개회식 한국 선수단 기수로 입장

등록 2022.01.28 10:16:5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선수단 주장은 원윤종(봅슬레이), 김은정(컬링)

associate_pic

[진천=뉴시스] 홍효식 기자 = 곽윤기(빙상 쇼트트랙) 선수가 5일 충청북도 진천군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G-30 미디어데이 합동 기자회견에서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2022.01.05.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쇼트트랙 곽윤기와 스피드스케이팅 김민선이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개회식의 한국 선수단 기수로 낙점됐다.

대한체육회는 곽윤기와 김민선이 다음달 4일 베이징 국가체육장에서 열리는 대회 개회식의 한국 선수단 기수를 맡을 것이라고 28일 밝혔다.

 종목별 일정 등을 고려할 때 두 선수가 가장 적합하다고 판단했다.

곽윤기는 올림픽만 세 번째 출전하는 베테랑이다. 2010 밴쿠버동계올림픽에서 남자 5000m 계주 은메달 후 세리머니로 주목을 받은 곽윤기는 국내에서 처음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도 출전했다.

만 34세로 선수로서는 적지 않은 나이이지만 철저한 자기관리와 꾸준한 노력으로 여전히 정상급 기량을 유지하고 있다.

김민선은 '제2의 이상화'로 통한다. 평창에서 경험을 쌓은 김민선은 이번 대회에서 메달 사냥에 도전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병문 기자 = 13일 오후 서울 노원구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제48회 전국남녀 스프린트 및 76회 종합 스피드 선수권대회' 여자 스프린트 1000m 1차 경기, 김민선(의정부시청)이 질주하고 있다. 2022.01.13. dadazon@newsis.com

선수단 주장은 원윤종(봅슬레이)과 김은정(컬링)으로 확정됐다. 대한체육회는 국제대회 출전 경험이 많은 두 선수에게 중책을 맡겼다. 원윤종은 31일 출국하는 본진의 출국 기수도 겸한다.

지도자 대표는 스노보드 알파인의 봉민호 감독으로 정해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