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LG엔솔 청약 10명 중 7명이 '최초·최소 청약'

등록 2022.01.28 10:07:09수정 2022.01.28 12:02: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청약 신청 고객 2030 MZ세대가 절반 달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LG에너지솔루션의 코스피 신규상장 기념식에 참석한 권영수 LG에너지솔루션 대표이사가 상장 기념 북을 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1.2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정필 기자 = LG에너지솔루션 공모주 청약에 참여한 투자자 10명 중 7명은 이번 청약이 처음이거나 최소 물량을 신청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체 청약 신청 고객 중 20~30대 MZ세대가 절반에 달했다.

28일 상장 대표주관사 KB증권이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이번 LG에너지솔루션 청약에 참여한 총 KB증권 개인고객 수는 약 213만명으로 나타났다. KB증권 전체 개인 고객 수 799만명 중 26.6%를 차지했다.

청약 결과, 균등 배정 경쟁률 213만대 1(1인당 1.18주), 비례 배정 경쟁률 133.39대 1로 집계됐다. 청약 참여 개인 고객은 청약 주수 3.2억주, 청약 증거금 47.3조원, 배정 주수 485만주를 기록했다.

대표 주관사로 전체 배정 수량 중 503만주(46%)를 배정받은 KB증권으로 전체 주관사 청약 참여 고객의 48%가 몰린 것으로 추정된다.

이번 청약 고객 중, 기존에 공모주 청약을 경험한 고객은 약 56만명으로 전체 청약 고객 중 26% 수준에 그쳤다. 이번 청약으로 최초로 공모주 청약을 신청한 고객이 157만명으로 전체의 74%를 차지했다.

또 청약 고객 중 절반에 가까운 약 101만명의 고객은 이번 청약에 참여하기 위하여 KB증권에 계좌를 개설한 신규 고객으로 나타났다.

공모주 청약 고객 중 청약 최소 증거금 150만원으로 최소 청약 주수 10주를 청약한 고객은 153.4만명으로 청약 신청 고객 중 다수인 72%를 기록했다.

이는 공모주 배정 시 50%를 균등배정하는 제도 변경의 영향에 따라 소액 고객도 공모주에 투자할 수 있게 변화된 환경이 반영된 결과로 추정된다.

청약을 위해 계좌를 개설한 신규고객 101만명 중 최소 청약 고객은 약 79만명으로 신규고객의 78%를 차지했다. 공모주 청약이 초보 투자자가 소액으로 투자를 시작할 수 있는 상품으로 인식되고 있는 추세가 확인됐다.

연령대별 청약 참여 고객 현황은 청약 신청 주식수 기준으로는 40대가 가장 많았다. 이어 50대, 30대 순으로 많이 신청했다.

청약 신청 고객 수 기준으로는 30대가 26%로 가장 많았다. 이후 20대 23%, 40대 20% 순으로 나타났다.

청약 신청 매체는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 등 증권사 모바일 매체를 활용한 청약 고객이 전체 청약 고객의 98%를 기록했다. 이는 공모주 청약 투자가 20~30대 젊은 고객이 MTS 등 모바일 매체를 활용해 소액의 자금으로 손쉽게 투자할 수 있는 상품으로 저변이 확대되고 있는 추세를 나타내는 것으로 보인다.

KB증권 데이터솔루션Lab 데이터분석가는 "공모주 청약 참여가 주식 호황에 따라 점차 증가하며 주식 시장의 큰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고 평가했다.

이어 "LG에너지솔루션의 경우 공모가액이 30만원으로 높은 수준이었기 때문에 균등 배정을 노리고 최소 청약 주수를 신청한 고객이 많았다"면서 "MTS 등 비대면 채널을 통한 젊은 신규 고객이 최소 청약을 위해 다수 유입된 점을 토대로 앞으로의 계속적인 공모주 시장 확대가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oma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