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바이든, 러시아 은행·기업·수입품 제재 계획" WSJ

등록 2022.01.29 03:20:04수정 2022.01.29 14:46: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러시아 국영 기업·은행 거론…"크렘린 고통 최대화"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24일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듣고 있다. 2022.01.28.

[워싱턴=뉴시스]김난영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우크라이나 침공 시 러시아의 은행 및 기업, 수입품을 제재할 계획을 준비 중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8일(현지시간) 행정부 당국자들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바이든 행정부는 현재 우크라이나 침공 가능성에 대비해 러시아를 상대로 한 일련의 제재 목표를 좁히는 작업 중이다.

현재 주요 러시아 은행 및 국영 기업, 필수 수입품이 거론된다. WSJ은 행정부 당국자들을 인용, "계획된 조치가 마무리되는 중"이라며 "최근 수십 년 동안 러시아를 상대로 한 것과는 비교할 수 없는 수준"이라고 전했다.

아직 최종 결정이 나오지는 않았다는 게 WSJ 설명이다. 다만 러시아 최대 국영 은행인 VTB은행 제재를 비롯해 러시아 신규 발행 국채 거래 금지, 첨단 초소형 전자공학 기술 수출 통제 등이 보도에서 거론됐다.

WSJ은 "지난 2014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후 버락 오바마 행정부는 일부 에너지 기술과 국가 부채, 일부 국영 은행과 기업을 노렸다"라면서도 큰 피해를 입히지는 않았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행정부 당국자를 인용, "미국이 이번에는 2014년 (제재의) 영향을 무디게 한 점진적 접근법을 없애고 처음부터 더 광범위한 활동을 금지하는 쪽으로 움직이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한 당국자는 WSJ에 "우리는 크렘린에 가하는 고통을 최대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푸틴의 셈법을 바꾸고자 한다면 막대한 결과를 부과하는 데 함께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라며 유럽 동맹의 단결을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