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LGU+, 디지털 광고·커머스 경쟁력 높인다…김태훈 광고사업단장 선임

등록 2022.05.15 09: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LGU+, 지난해 광고사업 조직 CEO 직속 사업단 개편
다음·SKT 등 거친 김태훈 상무 단장으로 신규 선임
金 "통신 3사 중 유일한 통합 광고 플랫폼 제공 계획"

associate_pic

신임 LG유플러스 광고사업단장으로 선임된 김태훈 상무. (사진=LG유플러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윤현성 기자 = LG유플러스가 디지털 부문 광고사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관련 경력만 15년에 달하는 전문가를 선임하는 등 본격적인 움직임에 나섰다.

LG유플러스는 '초개인화 디지털 퍼포먼스 광고사업자'로 성장하기 위해 데이터 기반 디지털 광고·커머스 분야 사업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고 15일 밝혔다.

앞서 LG유플러스는 지난해 조직 개편에서 신규사업추진부문 산하의 광고사업 조직을 CEO 직속의 사업단으로 개편한 바 있다. 자사 데이터를 분석·활용하는 업무를 일원화하는 역량을 축적하고, 의사결정 속도를 높여 신사업을 적극 추진한다는 목표에서다.

황현식 LG유플러스 사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콘텐츠·데이터·광고 분야 사업 역량 강화 계획을 밝히며, 콘텐츠 분야 전문가 이덕재 CCO(최고콘텐츠책임자, 전무)와 데이터 분야 전문가 황규별 CDO(최고데이터책임자, 전무) 등 외부 전문 인력을 영입하기도 했다.

또 이달 13일에는 광고사업단장으로 15년 이상 데이터 기반 광고∙커머스 사업 전략을 수립하고 성공적으로 운영해온 관련 분야 최고 전문가인 김태훈 상무를 신규 선임하고 해당 사업 분야 역량 강화에 본격적으로 나선 상태다.

김태훈 상무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을 거쳐 SK텔레콤에서 스마트 푸시형 광고상품 총괄과 신규 커머스 사업 'T-Deal(티딜)'을 주도한 T-Deal TF장을 역임했다. LG그룹에서는 LG경영연구원에서 신규 사업과 서비스 발굴을 담당했다.

신임 단장을 선임한 광고사업단은 올해 ▲신규 광고상품 발굴 ▲맞춤형 광고 확대 ▲데이터 커머스 플랫폼 'U+콕' 개편을 추진한다. 방대한 통신사 데이터를 기반으로 다양한 서비스의 수익화와 커머스 사업의 역량을 강화시킨다는 전략이다.

특히 광고사업단은 U+골프·프로야구·아이돌Live 등 자사 주력 모바일 서비스에서 신규 광고상품을 발굴하고 수익 확대에 주력할 예정이다.

지난해 자회사 LG헬로비전과 TV광고 상품을 통합 운영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 것을 바탕으로 맞춤형 광고도 확대한다. 초개인화된 데이터 분석과 예측 알고리즘을 통해 IPTV와 여러 모바일 플랫폼 이용 고객에게 맞춤형 광고를 제공한다는 전략이다. 올 하반기에는 광고주가 광고 성과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데이터 기반 사업으로의 전환도 이뤄진다.

또 LG유플러스는 웹기반 플랫폼인 U+콕 모바일 앱도 선보이며, 앱 푸시와 메시지를 결합한 맞춤형 커머스 서비스로 진화해 나갈 계획이다. U+콕은 빅데이터 기반으로 고객에게 필요한 맞춤형 상품을 1:1로 제안하는 쇼핑 서비스로, 현재 모바일 웹 플랫폼을 통해 제공되고 있다.

김태훈 광고사업단장은 "초개인화된 고객 데이터를 기반으로 IPTV, 모바일 웹∙앱, 푸시 광고 메세지 등 다양한 이종간 매체를 하나의 플랫폼으로 연결해 통신 3사 중 유일한 통합 광고 플랫폼을 제공할 계획"이라며 "고객과 광고주 모두 만족하는 성과를 낼 수 있는 사업자로 성장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hsyh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