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메타버스 구현 기업 98%가 중기…"NFT 적용 사업 발굴"

등록 2022.05.16 11:40:0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메타버스 시대 중소기업과 정책방향' 보고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2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22 월드 IT쇼를 찾은 관람객들이 SK텔레콤 부스에서 4D 메타버스 체험을 하고 있다. 2022.04.20. xconfind@newsis.com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 메타버스(3차원 가상세계) 구현 기업 98.1%가 중소기업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50인 미만 기업이 93.8%에 달했다.

중소벤처기업연구원 손민정 부연구위원은 16일 '비대면의 진화, 메타버스 시대의 중소기업과 정책방향' 보고서(중소기업포커스 제22-08호)애서 "메타버스를 개발하는 중소·벤처기업뿐만 아니라 메타버스를 유통, 마케팅(수요)에 활용하는 차세대 경영인의 관심과 참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국내 메타버스 관련 뉴스 키워드 동향을 분석한 결과 메타버스가 차세대 인터넷 플랫폼으로 언급되는 동시에 기업, 기관, 교육, 사업 등으로 확대·적용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관련 기사의 토픽을 분석한 결과 ▲정부의 강력한 육성정책과 주요기업(통신, 게임, 플랫폼 등)의 메타버스 도입 계획과 사례 ▲국내 기업의 메타버스 개발, 투자, 관련 서비스 도입 ▲기술적 측면에서는 대체불가토큰(NFT)을 도입한 기업 서비스 등에 관심이 높다고 했다.

보고서는 또 메타버스 생태계는 '콘텐츠(C)―플랫폼(P)―네트워크(N)―디바이스(D)'의 종적 기술영역과 '이공지능(AI)·소프트웨어(SW)기술'의 횡적 기술영역으로 구성됨에 따라 산업 파급효과가 크고 미래 초연결 신산업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확장현실(XR)기술을 중심으로 메타버스를 구현하는 기업은 ▲콘텐츠 제작·공급업 ▲콘텐츠 판매·서비스업 ▲전용기기·장치물과 부분품 제조업 ▲전용 소프트웨어 개발·공급업 등으로 구분된다. 중소기업 비중이 98.1%다. 50인 미만 기업이 93.8%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메타버스 관련 중소기업의 경우 기술을 개발하고 융합하는 공급기업, 메타버스를 마케팅과 경영전략으로 활용하는 수요기업 등으로 구분된다고 전했다. 공급기업은 다시 ICT(정보통신기술)기업과 비ICT기업으로 구분된다.

ICT중소기업은 글로벌 시장을 선도할 메타버스 아이템 발굴 또는 글로벌 기업의 플랫폼 기반 제품·서비스 개발 전략이 중요하고 비ICT중소기업은 기술융합을 통해 국내외 메타버스 플랫폼 활용 전략이 필요하다. 빅테크 기업들과 경쟁하는 중소 공급 기업들은 우수 인력확보와 신규 시장 확보의 문제 해결이 절실하다.
 
메타버스 수요기업은 Z세대와의 소통과 참여, 차세대 마케팅 방법으로 메타버스 도입이 필요하다. 중소기업 누구나 메타버스 사용 경험을 확대할 수 있는 전용 체험의 장 마련과 다수의 비즈니스 모델 발굴을 해야 한다. NFT적용 메타버스 사업모델 발굴, 법·제도적 문제 해결, 규제샌드박스 등의 시험환경 제공 등도 요구된다.

손민정 부연구위원은 ▲공용홈쇼핑과 같은 '중소기업 전용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 ▲기업의 비대면 업무, 행사, 공정 등에 메타버스를 활용한 기업 효율성 제고 ▲국내 중소▲벤처기업이 플랫폼 환경에서 상생할 수 있는 생태계 구축 ▲지역거점별 메타버스 인프라 구축을 통한 지역홍보, 지역 우수인재 확보, 국내·외 소통채널 확보 등 지역 균형발전 추구 등을 제안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