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SGC에너지, 서울 원당초에 두 번째 'SGC숲' 조성

등록 2022.05.17 11:03:1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SGC에너지·이테크건설·솔루션 등 임직원 40여명, 원당초에 SGC숲 조성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희정 기자 = SGC에너지는 올해 SGC그룹 신입공채 직원 40여명과 함께 서울 원당초등학교에 제2호 ‘SGC숲’을 조성했다고 17일 밝혔다.

SGC숲 조성 활동은 자동차 매연, 유해가스, 미세먼지 등 오염물질로부터 자유로운 학교 환경을 조성하고 실내 반려나무를 활용한 환경 교육을 제공해 아이들에게 환경의 중요성을 인식할 수 있도록 하는 프로그램이다. SGC그룹이 지난해 서울 양재초등학교에 1호 숲을 조성하면서 시작했다.

올해는 SGC에너지, SGC이테크건설 등 SGC그룹 공채로 입사한 신입사원들이 그룹 일원이 돼 참여한 첫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친환경 활동이다. 지난 13일 서울 관악구에 위치한 원당초등학교에 방문해 제2호 ‘SGC숲’을 조성했다.

이번 행사에서 SGC그룹 임직원들은 학교 교내 울타리를 따라 미세먼지 저감 효과가 있는 영산홍, 사철나무 등 총 1160주의 교관목을 식재해 외부에서 교내로 유입되는 오염물질을 차단하는 '울타리 숲'을 조성했다. 또 13개 학급에 미세먼지 저감 효과가 뛰어난 아레카야자, 관음죽 등 공기정화 식물과 학생들이 직접 가꿀 수 있는 반려나무 DIY 키트를 제공해 쾌적한 면학 분위기를 제공하는 '교실 숲'도 함께 조성했다.

향후 학급에 전달된 반려식물의 숫자만큼 강원도 내 산림생태기능 복원숲에 원당초등학교 학생들의 이름으로 약 338그루의 나무를 심을 예정이다.
associate_pic



이번 학교숲 조성을 통해 승용차가 7만7648㎞를 주행할 경우 발생되는 이산화탄소량과 동일한 12t(톤)의 이산화탄소와 미세먼지 25㎏을 흡수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또 817명이 소비하는 산소량과 동일한 137t 산소를 생산하며, 연간 4500만원 상당 전기요금을 절약하는 효과를 포함해 매해 환경적, 경제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다.

SGC그룹 ESG담당임원 서영현 전무는 "‘SGC숲’ 조성은 초등학교 교실 내에 반려식물을 조성하여 ‘넷제로(탄소 중립)’를 달성함과 동시에 아이들에게 환경의 중요성을 인식할 수 있도록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SGC는 미래 세대를 위한 숲을 가꾸고 건강하게 유지하는 등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ESG 활동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zzli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