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민주당 경남도당 지방선거 선대위 구성…'필승' 결의

등록 2022.05.18 11:41:3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대한민국이 검찰공화국으로 회귀하는 역사적 퇴행 막아 주시길"

associate_pic

[창원=뉴시스]강경국 기자 =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위원장 김정호 국회의원)은 김정호·민홍철·김두관 국회의원과 공민배 전 창원시장을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임명하고, 장영달 전 국회 국방위원장을 명예선대위원장, 신상훈 전 경남도의원 등 54명을 상임선대위원장으로 임명했다고 18일 밝혔다.

김정호 공동선대위원장은 "이번 지방선거 결과에 따라 기후위기, 산업·고용위기, 경제위기에 처한 경남이 과거로 후퇴하느냐, 미래로 나아가느냐 판가름 된다"며 "경남이 여전히 지방소멸 위기에서 에어나지 못하고 수도권에 예속된 변방으로 남을 것인지, 새롭게 자치분권의 핵심 지역으로 도약할 것인지 결정짓게 된다"며 이번 선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선대위는 또 '민주 도정을 계승하는 한편 망국적인 수도권 일극주의에 맞서 경남이 부·울·경 메가시티의 주축으로 발돋움하고, 경남 경제를 재도약시키기 위해 6.1 지방선거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는 내용의 결의문도 채택했다.

이들은 결의문에서 "민주당은 양문석 경남도지사 후보를 비롯해 13명의 시장·군수 후보, 46명의 도의원 후보, 128명의 시·군의원 후보들이 원팀으로 단결해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사즉생의 각오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대한민국이 검찰공화국으로 회귀하는 역사적 퇴행을 막고 경남에서 국민의힘의 오만과 독주를 막아낼 수 있도록 340만 도민께서 민주당이 경남발전을 위해 일할 기회를 주시기를 바란다"고 호소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gka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