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인사권 달라"…'전주시장 선거 개입' 브로커 2명 검찰 송치

등록 2022.05.23 11:47:50수정 2022.05.23 15:24: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그래픽]

[전주=뉴시스] 윤난슬 기자 = 오는 6월 1일 치러지는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전북 전주시장 예비후보자에게 정치자금을 조달해주는 대가로 인사권을 요구한 브로커들이 검찰에 넘겨졌다.

전북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브로커 A씨와 전 시민사회단체 대표 B씨를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23일 밝혔다.

A씨와 B씨는 이중선 전 전주시장 예비후보에게 선거 조직과 정치자금 지원 등을 조력해주는 대가로 인사권을 달라고 제안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앞서 이 전 예비후보는 지난달 7일 전주시청 브리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입지자로서 지역 활동을 시작한 지난해 5월부터 브로커들에게 시달리기 시작했다"면서 전주시장 선거 정치 브로커 개입 의혹을 폭로했다.

그는 "선거 브로커들이 후보가 돈을 못 만들어오면 기업으로부터 돈을 받아야 하고, 그 돈을 받기 위한 권한을 달라고 했다"면서 "대가로 시청 국·과장 자리를 요구했고, 대부분 건설과쪽 자리였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선거 브로커의 대화 내용이 담긴 녹취록과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증거물에 대한 분석과 함께 이 전 예비후보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녹취록에는 선거 브로커가 현직 단체장과 국회의원 등에게 돈을 건넸다는 내용과 구체적인 액수 등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또 수사 과정에서 해당 사건과 관련한 논의를 한 정황도 포착됐다.
 
A씨 등은 구속 후 인사권 요구 등 관련 범행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경찰은 이번 사건에 함께 연루된 언론인 C씨에 대해서도 같은 혐의로 입건하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녹취록에 있는 부분이 얼마만큼 신빙성이 있는지, 이익을 제공한 사실이 있는지 등을 입증하기 위해 수사력을 집중했다"면서 "수사 결과에 따라 피의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지만, 현재 기소 전 단계이기 때문에 자세한 것은 말해주기 어렵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경찰청은 제8회 지방선거와 관련해 도내에서 총 68건, 107명에 대한 수사를 벌여 총 4건, 5명(2명 구속)을 검찰에 송치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ns465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