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때이른 더위에…'폭염 관련주' 매수 몰리나

등록 2022.05.25 06:00:00수정 2022.05.25 09:00: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기상청, 올해 여름 기온 평년보다 높을 것
에어컨 관련종목들 일제히 급등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신항섭 기자 = 올해 여름 기온이 평년을 웃돌 것이란 기상청의 전망에 때이른 폭염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에 폭염 관련주들에 대한 시장의 관심도 커지고 있다. 통상 6월 이후 나타나는 폭염주들의 상승세가 나타날지 주목된다.

2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위니아는 전 거래일 대비 465원(13.64%) 급등한 3875원에 마감했고, 파세코는 전 거래일 대비 900원(4.89%) 오른 1만9300원에 장을 마쳤다. 오텍은 1.91% 강세를 기록했다.

위 종목들은 에어컨으로 대표주로 꼽힌다. 이들의 주가 상승은 역대급 무더위에 대한 전망이 소폭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23일 기상청은 오는 6~8월 3개월에 대한 장기 날씨전망에 대해 더위가 꺾일 처서(處暑·8월23일) 전후까지 올여름 기온이 평년보다 높을 확률이 크다고 밝혔다.

6월 월 평균기온은 21.1~21.7도, 7월 24.0~25.2도, 8월 24.6~25.6도로 예보했다. 3개월간 월 평균기온이 평년보다 낮을 가능성은 20%,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을 확률이 80%이다. 7~8월 평균기온이 평년보다 높을 가능성은 50%로 나타났다.

이는 미국, 영국 등 전세계 기상청과 관계기관이 제공한 13개 기후예측모델 자료를 기반으로 분석한 결과다. 13개 모델 중 10개 모델이 올해 6~8월 기온이 평년보다 높을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아직은 폭염주 가운데 에어컨과 연관된 종목에만 기대감이 선반영됐다. 폭염주는 에어컨, 선풍기, 가전마트, 음료와 빙과류를 판매하는 등의 기업들이 포함됐다.

선풍기 관련주인 신일전자는 전날 0.62% 상승에 그쳤다. 가전마트 관련주인 롯데하이마트는 1.38% 하락했다. 음료와 빙과류 등을 판매하는 롯데칠성(-0.82%)와 빙그레(0.00%)는 큰 주가 변동이 없었다.

폭염이 빨리 나타날 수 있다는 점에서 기대감이 반영될 가능성이 존재한다. 지난해의 경우, 7월부터 폭염효과에 따른 매출증가가 나타난 바 있다.

이진협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지난해 7월 매출 증감률 데이터에서 눈에 띄는 것은 폭염 효과가 나타났다”면서 “에어컨 등 계절가전 판매의 호조로 백화점의 가정용품 성장률은 16.5%를 기록했고, 대형마트의 가전문화 성장률은 15.0%로 집계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온라인 가전·전자 성장률도 30.6%를 기록하며 고성장했고, 편의점의 음료 등 가공식품 역시, 7월 폭염의 효과로 16.2% 성장했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hangseob@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