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티웨이항공, 대형기 A330-300 3호기 도입…장거리 취항 준비

등록 2022.05.25 10:06:1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전략적인 기재 운용 통해 수익성 확보 기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티웨이항공 A330-300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티웨이항공은 지난 21일 A330-300 3호기(HL8500)를 국내로 인도하면서 올해 계획된 대형 항공기 3대 도입을 마무리했다고 25일 밝혔다.

2010년 설립 당시 2대를 시작으로 A330-300 3대, B737-800 27대 등 총 30대로 기단 규모를 확대했다. 이번에 도입한 3호기 역시 1, 2호기와 마찬가지로 총 347석(비즈니스 클래스 12석, 이코노미 클래스 335석) 규모로 운영된다. 앞서 2월과 4월 각각 도입한 A330 기종 1, 2호기를 여행 수요가 높은 김포-제주 노선에 투입시켜 공급석을 확대했다.

티웨이항공 측은 침대형 좌석으로 변하는 플랫베드 형태의 비즈니스 클래스와 기존 B737 기종보다 앞뒤 좌석 간격이 5㎝ 이상 넓은 이코노미 클래스 등 쾌적한 기내 환경 덕분에 고객들의 선호도가 높다고 전했다.

티웨이항공은 3호기까지 도입을 완료한 A330 기종의 첫 국제선 취항을 앞두고 있다. 28일부터 인천-싱가포르, 29일부터 인천-방콕 노선에 해당 기종을 투입해 공급석 확대에 기여하고 수익성을 확보할 전망이다.

또 최근 운수권을 확보하고 신규 취항을 준비 중인 몽골 울란바토르 노선에도 A330 기종을 투입할 계획이다. A330 기종은 최대 운항거리 1만㎞ 이상으로 호주, 동유럽, 북미 서부까지 장거리 운항이 가능하며, 티웨이항공은 하반기 내 장거리 노선 취항도 준비 중이다.

에어버스사의 베스트셀러인 A330 항공기는 단거리 노선부터 동남아시아 지역의 중거리 노선, 유럽 및 대양주의 장거리 노선까지 수요가 확보된 지역이라면 모두 투입이 가능해 전략적인 노선 운영이 가능한 기종이다. 화물도 20톤까지 탑재 가능해 티웨이항공은 여객은 물론 화물 운송 사업까지 강화하며 회복세를 이어갈 계획이다.

또 티웨이항공이 도입한 A330에 장착된 엔진은 성능강화형으로 연료 효율성이 높아 연간 약 1500톤의 탄소 배출량 저감 효과는 물론 소음 저감 효과도 있다. 아울러 티웨이항공은 연료 효율성 강화를 위해 기내에 문서 대신 전자비행정보(EFB)를 도입하고, 항공기탑재 정비물품(FAK)을 최소화하는 등 연간 약 308톤의 탄소 배출량 저감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A330 기종 도입을 통해 지속적으로 노선을 확장해 고객들의 선택권을 넓히고 여행 편의를 확대해 나가겠다”며 “시즌별 수요에 맞는 탄력적인 기재 운용을 통해 고객 편의 제공과 수익성 개선을 동시에 이룰 것”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j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