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주시, 만남의 장소 풍패지관(객사) 3년 만에 개방

등록 2022.05.25 15:20:4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해체보수와 매장문화재 발굴조사 마무리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 한훈 기자 = 전북 전주시는 풍패지관에 대한 3년간의 해체보수와 매장문화재 발굴조사를 마무리하고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개방한다고 25일 밝혔다.(사진=전주시 제공).2022.05.2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전주=뉴시스] 한훈 기자 = 전북 전주시내 중심부에 위치해 만남의 장소로 사랑받았던 풍패지관(객사)이 시민 품으로 돌아왔다.

전주시는 풍패지관에 대한 3년간의 해체보수와 매장문화재 발굴조사를 마무리하고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개방한다고 25일 밝혔다.

풍패지관은 지난 2016년 정밀안전진단용역 결과 부속건물인 서익헌의 기둥이 시계방향으로 기울고 목구조가 손상된 것이 확인됐다. 지난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 동안 전체 해체보수가 진행됐다.

이 과정에서 고려시대 기와편 등이 출토돼 전주객사가 고려 시대부터 존재했음이 확인되기도 했다. 고려시대 객사의 존재가 확인된 것은 강원도 강릉 임영관터를 제외하고는 알려진 사례가 드물어 풍패지관의 문화재적 가치와 천년고도 전주의 위상이 재조명됐다.

시 관계자는 "전주의 대표적인 관광지이자 시민의 만남의 장소였던 풍패지관이 원형보존을 위한 해체보수가 완료됐다"면서 "건립시기가 고려시대라는 유구가 확인되는 등 값진 성과를 얻게 됐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36936912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