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구자열 회장 "한·미 공급망 문제에 소통창구 될 것"

등록 2022.05.27 15:31: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창양 산업부 장관과 면담…공급망 문제 해결 등 협력 의지 밝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27일 서울 삼성동 한국무역협회를 방문해 구자열 한국무역협회장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제공) 2022.05.2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정규 기자 = 구자열 한국무역협회 회장이 27일 이창양 신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만나 한·미 공급망 문제 등과 관련해 민간 소통창구 역할을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구 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강남구 트레이드타워에서 협회를 방문한 이 장관을 만나 무역·통상·공급망 현안에 대해 논의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구 회장은 "신임 산업부 장관께서 산·관·학을 모두 경험하신 만큼 무역과 산업 발전을 위한 현안 과제를 잘 챙겨주실 것으로 기대한다"며 "새 정부가 '민간이 끌고 정부가 미는 역동적 경제'를 목표로 하고 있어 매우 든든한 마음"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협회와 산업부는 무역·통상 및 공급망 분야에서 민관을 대표하는 최고의 파트너 관계"라며 양 기관이 팬데믹 이후 물류 애로, 우크라이나 사태, 공급망 이슈 등 긴급 현안에 대응하기 위해 함께 노력해왔다는 점을 강조했다.

한·미 정상회담 후속조치 및 공급망 문제 해결 등에 대해서는 "이번 정상회담을 계기로 마련된 '한·미 공급망·산업 대화' 등 개최 시 협회는 무역·통상·공급망 분야 민간 제일의 소통 창구로써 힘껏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27일 서울 삼성동 한국무역협회를 방문해 구자열 한국무역협회장과 면담을 하고 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제공) 2022.05.2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구 회장은 또 "국내 의제 발굴, 주요 이슈 분석, 해외 아웃리치 활동 등을 통해 우리 수출기업들의 이익을 대변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디지털 무역 확산 대응, 물류 애로 해소, 서비스 산업 수출 등 무역업계와 관련된 국정과제 추진에도 적극 협조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에 이 장관은 "급변하는 대내외 환경변화에 맞춰 무역의 비전과 목표를 새롭게 정립하고 무역정책을 추진해나감에 있어 협회와 긴밀히 협력해나가길 희망한다"면서 "앞으로 산업계와 긴밀하게 소통하고 현장의 목소리를 경청해 정부 정책에 반영하겠다"고 화답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k7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