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6·1지방선거 여야 군포시장 후보 선거운동 '과열 양상'

등록 2022.05.27 22:11:19수정 2022.05.28 07:27: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민주 한대희, "허위사실공표 자격 부족"
국힘 하은호, "선거 방해 고발"

associate_pic

한대희 후보.


[군포=뉴시스] 박석희 기자 = 6·1지방선거가 5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경기 군포시장 선거가 여·야 후보 간 고소·고발·수사 의뢰로 이어지는 등 과열 양상을 보인다. 민주당 한대희 후보 캠프는 27일 국민의힘 하은호 후보의 후보 자격을 운운하며, 비난 성명을 냈다.

성명서는 "하 후보는 공직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며, 시장이라는 중책을 맡기에는 어울리지 않는 후보"라고 공세를 펼쳤다. 이에 앞서 한 후보는 지난 25일 하 후보를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한 후보는 "고바우 뮤지엄 건립 관련 예산이 1억4000여만  원에 불과한 데 하 후보가 해당 사업과 관련해 배정된 예산이 무려 300억 원이라며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리고, 이를 불특정 다수에 배포했다"라고 주장했다.

특히 “만약 이번 고소 건이 위법으로 확인되면 처벌받을 가능성이 크며, 당선되더라도 수사와 재판에 대응하느라 시정에 공백이 생길 수밖에 없으며, 그 피해는 시민의 몫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associate_pic

하은호 후보.


이에 반해 하 후보 선거 캠프는 27일 "한 후보가 선거공약서를 무단 배포하고, 고발 사주와 함께 공명선거를 방해한 정황이 포착됐다"라며 경찰에 수사 의뢰와 고발장을 제출했다.

하 후보 측은 “선거 공약서는 우편발송·호별방문 등으로 배부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음에도 이를 위반한 정황이 포착돼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라고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또 "고바우 뮤지엄 건립에 따른 허위 사실 유포와 관련해 고소 내용이 언론에 보도되도록 한 것은 하 후보의 선거운동을 심각하게 방해한 것으로, 한 후보와 성복임 총괄선대위원장을 고발 사주 및 선거방해 행위로 고발했다"라고 덧붙였다.

특히 "일부 지역 언론에 이미 보도된 내용을 단순히 페이스북에 게시했을 뿐인데 한 후보와 성 총괄선대위원장이 마치 하 후보가 상대 후보를 낙선 시킬 목적으로 허위 사실을 유포한 것처럼 언론에 보도됐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하 후보 측은 지난 25일 "관련 내용은 이미 지역 언론 매체에 보도된 내용을 인용한 것에 불과하며, 불특정 다수에게 배포했다는 것은 전혀 사실과 다른 내용"이라고 밝힌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ph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