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충북지사 여야 후보, 중앙당 지원 속 막바지 '표밭갈이' 총력

등록 2022.05.28 17:28:2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윤희숙 전 의원 "김영환 후보 압승시켜 달라"
전해철 의원 "능력있는 노영민 후보 뽑아달라"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 천영준 기자 = 국민의힘 김영환 충북지사·이범석 청주시장 후보는 28일 오후 청주 육거리시장에서 이용 국회의원, 윤희숙 전 국회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합동 유세를 펼쳤다. 2022.05.28. yjc@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청주=뉴시스] 천영준 기자 = 6·1 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마지막 주말인 28일 충북지사 여야 후보가 중앙당의 지원 속에 막바지 표밭갈이에 총력을 기울였다.

각 후보는 부동층 표심을 공략하고 지지세 결집에 공을 들였다. 확실한 승리를 위해 지지자들에게 투표 참여도 적극 독려했다.

국민의힘 김영환 충북지사·이범석 청주시장 후보는 이날 오후 청주 육거리시장에서 합동 유세를 펼쳤다.

두 후보와 정우택 총괄상임선대위원장, 지방의원 후보자, 선거 사무원, 당원 등은 국민의힘 후보에 투표해 달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용 국회의원과 윤희숙 전 국회의원도 함께해 지원에 나섰다.

윤 전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노영민 충북지사 후보를 비판하며 김 후보를 뽑아 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너무 염치가 없는 사람들이 이번 선거에 잔뜩 나왔다"며 "제가 볼 때 1등은 대선에서 진 다음에 인천으로 도망간 그분이고, 2등은 선거 져놓고 책임을 안지고 서울시장 후보가 된 사람"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3등은 충북에서 선거에 나온 노영민 후보"라며 "청와대 비서실장까지 한 분이 충북지사 하겠다고 나온 것은 너무 염치가 없다"고 비판했다.

윤 전 의원은 "청주에서 밀어준 공직자가 반포가 아닌 청주 집을 팔겠다고 했으면 다음부터 청주 사람 볼 생각을 말아야 한다"며 "이런 사람은 그냥 노후생활을 편하게 해야지 충북도민들 앞에서 다시 표를 달라고 하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런 분 또 뽑아 주면 염치없는 사람들이 계속 정치권에 꼬인다"며 "노 후보를 안 뽑아주고 김영환 후보를 압승시켜 주면 한국 정치의 커다란 종을 울리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유세에는 충북 보은이 고향인 가수 태진아씨가 참석해 이번 선거에 김영환 후보 등 국민의힘을 선택해 달라고 호소했다.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 천영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 노영민 충북지사 후보는 28일 괴산에서 이차영 괴산군수 후보 등 선거 출마자들과 합동 유세를 했다. 이 자리에는 전해철 국회의원이 참석해 지지를 호소했다. (사진=노 후보 선거사무소 제공) 2022.05.2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앞서 더불어민주당 노영민 충북지사 후보는 이날 괴산과 청주에서 지방선거 승리를 위한 유세 강행군을 이어갔다.

노 후보는 괴산 시내버스터미널 앞에서 이차영 괴산군수 후보 등 선거 출마자들과 합동 유세를 벌였다.

이 자리에는 행정안전부 장관을 지낸 전해철 국회의원이 참석해 힘을 실어줬다. 전 의원은 "김영환 후보는 제 지역구인 경기도 안산에서 정치활동을 한 사람"이라며 "절개의 고장 충북에 배신의 정치인, 철새 정치인이 웬 말이냐"고 비판했다.

이어 "이번 지반선거에서 충북을 잘 알고 도정을 잘 이끌 능력 있는 사람이 당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 의원은 "노 후보는 탁월한 역량으로 3선 국회의원과 주중대사, 대통령 비서실장을 역임하면서 대한민국 성장에 발맞춘 충북 발전을 끊임없이 고민해온 사람"이라며 "충북을 한시도 떠나지 않고 충북을 위해 일해 왔고 앞으로도 충북을 발전시킬 수 있는 능력 있는 노 후보를 뽑아 달라"고 말했다.

노 후보는 유세가 끝난 뒤 청주로 이동해 상당구와 청원구에서 유세차를 타고 게릴라 퍼레이드 유세를 펼쳤다.


◎공감언론 뉴시스 yjc@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