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불 울진 산불 23시간30분만에 주불진화(종합)

등록 2022.05.29 12:09:07수정 2022.05.29 12:29: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남성현 산림청장 29일 오전 11시40분 주불진화 선언
"잔불 정리 위해 울진 현장에 산불진화헬기 10대 남겨둘 계획"
"3월에 이어 5월에도 울진에 산불이 나 군민들께 죄송"

associate_pic

[울진=뉴시스] 이바름 기자 = 29일 오전 11시40분께 경북 울진국유림관리소 내 마련된 울진산불 현장지휘본부에서 남성현 산림청장이 주불진화를 선언하고 있다. 2022.05.29. right@newsis.com

[울진=뉴시스] 이바름 기자 = 지난 28일 경북 울진에서 발생한 산불이 23시간30분만에 주불진화됐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29일 오전 11시40분 울진국유림관리소 내 설치된 현장지휘본부에서 긴급 브리핑을 갖고 "29일 오전 11시40분을 기해 주불 진화 완료를 선언한다"고 밝혔다.

전날 오후 12시6분 최초 발화 이후 23시간30분만이다.

남 청장은 "주불은 진화했으나 잔불을 정리하는 등 후속조치를 위해 산불진화헬기 10대를 현장에 남겨둘 계획"이라며 "작은 불도 놓치지 않고 특수진화대와 소방인력 등 모든 가용인원을 동원해 뒷불감시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남 청장은 "끝으로 울진지역에 3월에 이어 이번에도 산불이 나면서 피해를 입은 군민들께 죄송하다"며 "국방부와 행안부, 소방청, 경북도 등 관계기관들의 지원과 유기적인 협력 덕분에 조기에 산불 진화를 완료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남 청장은 이번 산불을 만 하루만에 진압할 수 있었던 이유에 대해 "기본적으로 수많은 산불 진화 과정에서 축적된 노하우롸 관계기관들의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들 수 있다"며 "지난 3월에는 전국적으로 산불이 발생했으나, 5월인 지금은 산불 상황이 많지 않아 가용인력과 헬기를 이곳에 집중 투입할 수 있었다"고 답했다.

또한 올해 산불이 잦은 이유를 묻는 질문에는 "기후변화의 영향으로 비가 안오고 건조한 날씨가 계속됐다"며 "울진의 경우 지리적으로 바닷가기 때문에 바람이 많이 불고, 소나무림이 많은 것도 원인으로 지목할 수 있다"고 했다.

남 청장은 "앞으로도 관계부처와 긴밀히 협의해서 산불 대응 역량을 강화하고 산불장비를 대폭 확충하는데 노력하겠다"며 "보다 과학적이고 합리적으로 산림을 복구하고 복원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28일 오후 12시6분 울진군 근남면 행곡리 산 27-6 일원에서 산불이 발생했다.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산림 145㏊에 직·간접적인 영향을 미쳤으며, 보광사 대응전 전소를 포함해 시설물 6개소 9개동이 크고작은 피해를 입었다.

산림당국은 최초 산불 발생 이후 같은 날 오후 4시30분 '산불 2단계' 발령 이후 다시 4시간 뒤인 오후 8시30분 '산불 3단계'로 격상하고 산불국가위기경보 '심각'을 발령하는 등 적극적으로 대응했다.

소방당국도 이날 오후 2시39분을 기해 대응1단계, 2시49분 경북동원령 발령에 이어 무인방수차량인 로젠바우어 3대와 산불특수진화차 1대를 산불 현장에 투입하는 등 소방력을 집중시켰다.

이 같은 관계기관들의 적극적인 진화작전이 효과를 보면서 만 하루만에 산불을 잡는데 성공했다.

울진국민체육센터 등 4개소에 대피해있던 주민 44명 역시 주불진화와 함께 모두 귀가했다.

한편, 산림당국은 현재 산불 가해자의 신변을 확보해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50대 남성인 A씨는 산불 최초 발화 당시 발화지 인근에서 도로 낙석방지망 설치 용적작업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righ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