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웅태, 근대5종 월드컵 파이널 개인전 우승

등록 2022.06.26 12:17:0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서창완 은메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근대5종 전웅태. (사진=대한근대5종연맹 제공)

[서울=뉴시스]안경남 기자 = 2020 도쿄올림픽 동메달리스트 전웅태(광주광역시청)이 2022시즌 근대5종 월드컵 파이널 개인전서 우승했다.

전웅태는 25일(현지시간) 터키 앙카라에서 치러진 국제근대5종(UIPM) 월드컵 파이널 남자 결승에서 승마, 펜싱, 수영, 레이저 런(사격+육상)에서 총점 1508점을 얻어 정상에 올랐다.

지난달 월드컵 3차 대회(불가리아 알베나)에서 역대 최고 총점 신기록(1537점)을 세우며 금메달을 차지했던 전웅태는 또 한 번 시상대 가장 높은 곳에 올랐다.

전웅태는 이번 시즌 총 3차례 월드컵 대회에 출전해 2번 우승했다.

결승에서 승마, 펜싱, 수영에서 모두 1위에 오르며 금메달을 예약했던 전웅태는 주력 종목인 마지막 레이저 런에서도 압도적인 기량을 뽐내며 금빛 질주를 완성했다.

또 도쿄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조셉 충(영국)에 내줬던 세계랭킹 1위 탈환에도 성공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월드컵 파이널 금·은메달 획득한 전웅태와 서창완. (사진=대한근대5종연맹 제공)

전웅태는 UIPM 홈페이지를 통해 "메달을 따기 위해 최선을 다했는데, 우승해서 기쁘다"며 "한국에서 근대5종이 점차 발전하고 있다. 도와주신 모든 분께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전웅태와 함께 레이스에 나선 서창완(전남도청)은 1498점으로 은메달을 획득했다.

직전 월드컵 4차 대회에서 아쉽게 4위를 했던 서창완은 자신의 월드컵 첫 메달을 거머쥐었다.

그밖에 정진화(한국토지공사)는 남자부 9위에 올랐고, 김선우(경기도청)는 여자부 10위를 기록했다.

근대5종 대표팀은 26일 월드컵 파이널 혼성계주에서 또 한 번 메달 사냥에 나선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