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시애틀-에인절스, 집단 난투극…17분 경기중단·8명 퇴장

등록 2022.06.27 09:58: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몸에 맞는 공이 벤치클리어링으로 이어져

associate_pic

[애너하임=AP/뉴시스]27일(한국시간) LA 에인절스와 시애틀 매리너스의 경기에서 벤치클리어링이 벌어져 8명이 퇴장 당했다. 2022.6.27.

[서울=뉴시스]김주희 기자 = 몸에 맞는 공이 불러온 시비에 집단 난투극이 펼쳐졌다. 벤치클리어링 이후엔 무려 8명이 퇴장 처분을 받았다.

2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시애틀 매리너스와 LA 에인절스의 경기.

2회초 시애틀 제시 윈커는 에인절스의 앤드류 완츠의 초구 91.1마일(약 147㎞) 패스트볼에 왼쪽 엉덩이 부근을 맞았다.

완츠는 곧바로 불쾌한 감정을 드러냈다.

이미 양팀의 신경전이 오가던 중이기 때문이다.

전날 에인절스의 슈퍼스타 마이크 트라웃은 시애틀의 구원 투수 에릭 스완슨의 95마일(약 153㎞) 패스트볼에 머리 부분을 맞을 뻔했다.

이에 완츠는 이날 경기 시작부터 시애틀 타자들에 위협적인 공을 날렸다. 1회에도 시애틀 신인 훌리오 로드리게스에게 92.9마일(150㎞)의 패스트볼을 머리 쪽으로 던졌다가 경고를 받았다.

그리다 결국 2회 윈커에 몸에 맞는 공을 던진 것이다.

'보복구'를 확신한 윈커는 완츠, 포수 맥스 스타시와 몇 마디 말을 나누었다. 이때 에인절스 더그아웃에서 야유가 쏟아지자 곧바로 에인절스 더그아웃을 향해 돌진했다.

심판이 저지하려고 했지만, 소용 없었다. 완츠와 에인절스 3루수 앤서니 렌던은 서로의 얼굴을 향해 주먹을 날렸다. 양팀 모든 선수들도 그라운드로 쏟아져 나와 집단 난투극을 벌였다.

과격한 몸 싸움은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3루 더그아웃 앞에서 시작된 싸움은 잠시 가라앉는 듯 하더니 3루와 마운드 사이에서 다시 불붙는 등 계속됐다.

난투극은 6분 이상 지속되다 끝났다. 이를 정리하고 재개하는데까지 경기는 17분이나 중단됐다.

심판은 각 팀에서 4명씩, 총 8명에게 퇴장 명령을 내렸다.

에인절스는 필 네빈 감독 대행과 라이젤 이글레시아스, 라이언 테페라, 완츠가 퇴장됐다. 시애틀은 스콧 서베이 감독, 윈커, 로드리게스, J.P. 크로포드가 퇴장 처분 받았다.

한편, 우여곡절 끝에 재개된 경기에서 에인절스가 2-1로 이겨 승리를 가져갔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