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尹, EU 상임의장과 약식 회담…EU "함께 국제질서 확립 기여"

등록 2022.06.30 01:18:09수정 2022.06.30 07:58: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尹 "자유민주주의·인권·법치 공유하는 국가와 연대 강화"
EU "韓은 전략적 동반자…더 넓은 지역서 국제질서 확립"

associate_pic

[마드리드=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마드리드 이페마(IFEMA)에서 열린 나토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의에 참석하며 라이엔 EU 집행위원장과 대화하고 있다. 2022.06.29. photo1006@newsis.com



[마드리드·서울=뉴시스] 박미영 양소리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오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샤를 미셸 유럽연합(EU) 상임의장과 약식회담을 했다.

이날 회담은 윤 대통령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만들어진 자리로 양측은 이 자리에서 ▲한-EU 실질협력 ▲북한 핵문제 ▲우크라이나 사태 등 지역과 국제 정세와 관련해 이야기를 나눴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한국 대통령으로서는 최초로 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결정했다"며 "자유 민주주의와 인권, 법치주의의 가치를 공유하는 국가들간의 연대를 강화하고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에 EU 측은 "전략적 동반자 관계인 한국과 함께 다양한 분야, 더 넓은 지역에서 국제질서 확립에 기여해 나가고자 한다"고 답했다.

양측은 한국과 EU가 자유무역협정(FTA)·위기관리협정 등 기본협력을 바탕으로 정무·경제·안보 분야에서 긴밀히 협력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현재 협의 중인 보건, 기후변화, 디지털 기술 분야의 파트너십 구축에도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

북한 핵문제와 관련해서도 심도있는 논의가 오갔다. 윤 대통령은 "EU가 비판적 관여 기조 하에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해 꾸준히 노력했다"는 취지로 말하며 새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한 지지를 요청했다.

EU측은 한국 정부의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한 노력을 높이 평가한다며 대북정책에 대한 지지와 지속적인 공조 의지를 밝혔다.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서도 의견이 오고 갔다.

윤 대통령은 최근 우리 정부가 우크라이나에 1억 달러(약 1298억 5000만원) 규모의 인도적 지원에 나섰다는 소식을 전했다. 또 우크라이나가 필요로 하는 여타 지원에 나서겠다고 설명했다.

EU측은 우크라이나 사태의 조기 종식와 평화 회복을 위해 한국같은 국가들의 기여가 필요하다며 지속적인 공조를 요청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soun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