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尹, 체코 총리에 "두코바니 신규 원전에 韓기업 참여하게 해달라"

등록 2022.06.30 19:34:5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 지지도 요청
피알라 총리 "미래산업분야로 협력 확대"

associate_pic

[마드리드=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마드리드 이페마(IFEMA)에서 열린 한-체코 정상회담에 앞서 페트르 피알라 체코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2022.06.30. photo1006@newsis.com


[마드리드=뉴시스] 박미영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나토(NATO 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계기로 체코와 정상회담을 가졌다.

윤 대통령은 30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페트르 피알라 체코 총리와 가진 한-체코 정상회담에서 올해 3월 입찰에 들어간 두코바니 신규원전에 우리기업들의 참여를 요청했다.

양 정상은 양국이 원전, 전기차, 청정 에너지를 포함한 다양한 분야에서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심화시켜 나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윤 대통령은 "유럽 현지 생산 거점인 체코에서 활동 중인 우리 기업들에 관심을 기울여 달라"고 말했다.

피알라 총리는 "양국간 호혜적 협력이 전기차 배터리, 수소 등 미래산업 분야로도 확대됐으면 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또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에 대해 체코 측의 지지도 요청했다.

피알라 총리는 이에 "한국측의 기술력과 경험에 대해 잘 알고 있다"며 "최종 입장 결정시 윤 대통령의 설명을 고려하겠다"고 화답했다.

양 정상은 북한 핵 문제에 대해서도 공감대를 이뤘다.

윤 대통령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달성에 체코 정부가 지속적인 협조를 당부했으며 피알라 총리는 우리 정부의 대북 정책에 지지를 표했다.

양 정상은 올해 하반기 체코의 EU의장국 수임을 계기로 한-EU간 협력도 한층 강화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이날 정상회담에는 우리 측에선 박진 외교부 장관, 최상목 경제수석비서관,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이, 체코 측에선 얀 리파브스키외교장관, 토마쉬 포야르 총리 외교안보보좌관, 다비드 코네츠키외교부 EU 공동외교안보정책국장, 바르보라 로우도바 총리실 의전 및 대외관계 담당 국장 등이 참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