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통일부 "우리 측 전단 통한 北 코로나 유입 가능성 없어"

등록 2022.07.01 10:59:3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살포 주장, 北 밝힌 접촉 시점보다 늦어"
"물체 표면 잔존 바이러스 감염은 불가능"
"물자, 우편 등 감염 공식 인증 사례 없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차덕철 통일부 부대변인이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현안 관련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2.07.01.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 심동준 기자 = 통일부가 북한이 경내 코로나19 유입 경로로 남측 물품을 시사한 것에 대해 "우리 측 전단 등을 통한 북측으로의 코로나 바이러스 유입 가능성은 없다고 본다"고 밝혔다.

차덕철 통일부 부대변인은 1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측 주장을 언급하고 "우리 측 민간단체가 대북전단을 살포했다고 주장하는 시기는 북측이 최초 접촉 시기로 언급한 4월 초보다 늦은 4월25일과 4월26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물체 표면에 잔존한 바이러스를 통한 코로나 감염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것이 질병관리청 등 관계기관 및 전문가 그리고 WHO 등 국제기구들의 공통된 견해"라고 언급했다.

아울러 "물자나 우편물 등을 통해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되었다고 공식적으로 인증된 사례도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우리 측 물품을 통한 북한 내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입 가능성과 거리를 뒀다.

나아가 "북한에서 보도한 내용을 보면 우리 측에 대한 직접적 언급이나 비난 등 표현은 없다"며 "오늘 발표 내용만 갖고 단정적으로 말하기 보단 북한의 추가 입장 표명 등 관련 동향을 보면서 내용을 종합해 가겠다"고 했다.

이날 북한 관영매체는 국가비상방역사령부가 6월30일 경내 코로나19 첫 발생지를 접경인 '강원 금강군 이포리'로 판단했다고 전했다. 또 유입 경위는 '색다른 물건 접촉'으로 거론하면서 남측에서의 유입 가능성을 시사했다.

지난 4월 초 이포리에서 18세 군인과 5세 유치원생이 병영과 주변 야산에서 색다른 물건과 접촉했는데, 이들에게 증상이 나타났고 코로나19 확진 판정도 이뤄졌다는 것이 북한 측 설명이다.

조사 경위에 대해선 "국가과학원 생물공학분원, 생물공학연구소, 비루스연구소, 의학연구원, 국가보위성, 사회안전성, 중앙검찰소 등의 능력 있는 일꾼·전문가가 망라된 조사위원회가 다각적, 해부학적, 전면적으로 조사 분석했다"고 거론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차덕철 통일부 부대변인이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현안 관련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2.07.01. kmx1105@newsis.com

이는 코로나19가 우리 측에서 유입됐을 가능성을 시사한 발표가 입체적 분석과 판단을 통해 나온 것이며, 충분한 근거를 갖추고 있다는 점을 주장하려는 것으로 읽힌다.

아울러 '기상 현상과 풍선에 매달려 날아든 색다른 물건'을 지적하면서 출처를 철저 해명하고 발견 즉시 통보하는 전 인민적 감시·신고 체계를 강화하며 엄격 수거, 처리하라는 비상지시를 발령했다.

북한이 언급하는 색다른 물건은 우리 측에서 자연적 또는 인위적으로 유입된 물품 등을 지칭하는 것으로 보인다. 대북전단, 물품 등을 염두에 둔 언급일 가능성도 상당하다는 게 중론이다. '

한편 차 부대변인은 탈북단체의 대북 의약품 살포 시도에 대한 자제 요청도 했다. 그는 "해당 단체가 북한 주민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한 차원으로 관련 노력을 하는 취지는 충분히 이해한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정부가 당국 간 방역 협력을 추진하고 있고 또 어떤 방식이 북한 주민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지를 고려하여 자제를 해달라는 요청을 여러 차례 한 바가 있다"고 언급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