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UNESCO, 보르쉬 우크라 무형문화유산으로 지정

등록 2022.07.02 11:32:0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019년 러시아가 자국 유산으로 선전하자
우크라 요리사 반발, 문화유산 지정 신청
러, 우크라 침공 뒤 이뤄진 우크라의 승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유네스코(UNESCO)가 1일 보르쉬를 러시아가 아닌 우크라이나 문화유산으로 지정했다.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강영진 기자 = 유네스코(UNESCO)가 1일(현지시간) 보르쉬 스프가 우크라이나의 보존이 필요한 "무형 문화유산"으로 지정했으며 이는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에 거둔 승리로 평가된다고 미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유네스코 결정은 우크라이나 문화부가 러시아의 침공으로 보르쉬의 문화유산 지정을 서둘러야한다면서 제출한 패스트트랙 신청 직후에 이뤄졌다.

올렉산드르 트카첸코 우크라이나 문화부 장관은 텔레그램에서 "우크라이나가 보르쉬 전쟁에서 승리했다"고 썼다.

비트와 버섯, 생선, 피망 등을 넣고 끓이는 스프인 보르쉬는 우크라이나인들이 큰 솥에 끓여서 빵과 함께 먹는 문화와 깊은 관계가 있다. 우크라이나인들은 보르쉬가 러시아 요리로 불리는데 큰 불만을 표시해왔다.

러시아 일부 요리 역사가들이 보르쉬가 우크라이나에서 유래한 것을 인정하지만 우크라이나가 구 소련에서 독립한 뒤 러시아는 자국의 고유 요리라고 주장해왔다. 지난 2019년 러시아 정부는 보르쉬 조리법을 트윗하고 "보르쉬는 러시아에서 가장 유명하고 사랑받는 요리"라고 주장했다.

그러자 우크라이나인들이 크게 반발했으며 우크라이나 요리사인 이에우겐 클로포텐코가 지난 2020년 우크라이나 문화부와 의회를 지원을 받아 유네스코에 보르쉬를 우크라이나 문화유산으로 지정해달라고 신청했다.

유네스코는 보르쉬를 우크라이나 문화유산으로 지정하면서 "수백년 동안 가정에서 이어져온 관행으로 나이, 성별, 출신과 무관하게 사람들을 결속시켜왔으며 옛날이야기와 민요, 속담에 라이프스타일과 정체성의 표시로 널리 등장한다"고 밝혔다. 유네스코는 또 전쟁으로 농업이 파괴되고 사람들이 고향과 "우크라이나의 보르쉬 조리와 섭취에 필요한 문화적 맥락"에서 쫓겨남에 따라 전통이 위협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kang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