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SK이노 파이낸셜스토리 발표 1년…"성공가능성 높은 전략"

등록 2022.07.04 11:34:1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美 애리조나 주립대 썬더버드 경영대학원 카난 라마스와미 교수
"SK 의도 잘 드러난 전략…미래에 대한 모습 완성, 실행 계획도 타당"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카난 라마스와미 미국 애리조나 주립대 석좌교수 (사진=SK이노베이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최희정 기자 = SK이노베이션의 파이낸셜 스토리 핵심인 ‘그린 트랜스포메이션’에 대해 "궁극적으로 성공할 가능성이 높은 전략"이라는 글로벌 석학의 평가가 나왔다.

4일 SK이노베이션에 따르면 미국 애리조나 주립대학교 썬더버드 경영대학원의 카난 라마스와미(Kannan Ramaswamy) 교수는 “SK이노베이션의 그린 트랜스포메이션은 혁신하려는 SK의 의도가 잘 드러난 전략”이라며 “미래에 대한 명확한 모습을 완성하고 실행 계획도 타당하다”고 말했다.

라마스와미 교수는 신재생에너지를 포함한 에너지 산업, 지속가능 경영, 기업 거버넌스 및 인수합병 등에 정통한 글로벌 석학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라마스와미 교수의 이번 그린 트랜스포메이션 분석은 SK이노베이션과 공동으로 진행됐다.

라마스와미 교수는 SK이노베이션 그린 트랜스포메이션 전략이 ▲명확한 목적과 비전 ▲실행 계획의 타당성 ▲기업 문화 및 경영 시스템과 같은 무형의 이점 등 세 가지와 ‘할 수 있다(Can–Do)’는 기업가 정신으로 무장한 SK경영진 등이 있어 궁극적으로 성공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결론을 제시했다.

최태원 SK회장의 탄소감축 의지와 그린 워싱 논란에 대한 확고한 입장을 예로 들면서 SK그룹은 글로벌 기후변화라는 도전 과제에 대해 뚜렷한 목적의식과 명확한 의지를 다져 온 몇 안 되는 기업 중 하나라고 평가했다.

라마스와미 교수는 SK이노베이션이 포괄적으로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구체적으로는 넷제로 달성을 위해 그린 앵커링과 그린 트랜스포메이션 전략에 깊이 집중하고 있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 변화를 빠르게 받아들이고 일관성 있게 전략적으로 대응함으로써 신규 사업에 최적화된 자원 배분을 할 수 있었다고 분석했다.

특히 기존 사업을 혁신하려는 SK이노베이션의 의도가 가장 잘 드러난 그린 트랜스포메이션 전략과 관련해 “SK이노베이션은 화석 연료로부터의 에너지 전환은 불가피하다는 점과 신재생 에너지로의 전환이 현실화되기까지 상당 기간 화석 연료를 필요로 한다는 근본적인 현실을 분명하게 인지하고 있다”고 했다.

라마스와미 교수는 SK이노베이션의 그린 트랜스포메이션 전략이 새로운 기술을 필요로 하는 획기적이고 중장기적인 탄소 감축 방안과 조직이 작은 변화를 통해 점진적으로 탄소 감축을 이끌어 낼 수 있는 방안 두 가지를 체계적으로 담고 있다고 분석했다. SK이노베이션의 그린 트랜스포메이션 추진 성과를 그 근거로 제시했다.

라마스와미 교수는 중장기적인 탄소 감축 방안에 대해 “SK이노베이션은 업스트림 영역인 석유개발 분야에서 탄소 포집, 저장(CCS) 사업을 비롯해 다운스트림 및 화학 분야에서 열분해, 해중합과 같은 여러 기술과 대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정유 및 마케팅 분야에서는 재생(Renewable) 원료와 넷제로 원유 등을 도입하고 있으며, 신재생 에너지를 활용한 에너지슈퍼스테이션 구축 등을 추진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라마스와미 교수는 고위 경영진이 대전환 성패에 미치는 영향이 막대하다며 SK 경영진의 비즈니스 통찰력과 기술력 등 탁월한 역량을 갖췄다고 밝혔다.

또 SK라는 조직이 생각하고 일하는 방식에 대한 매뉴얼이라 할 수 있는 SKMS(SK Management System)의 우수성과 높은 수준의 자율 경영 및 열린 리더십 등이 모여 새로운 기업문화를 구축했으며, 이는 MZ세대가 주도할 미래 환경에 적합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zzli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