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스마트하게 즐기는 영등포 올레길'…모바일 서비스 제공

등록 2022.07.06 15:40:5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애플리케이션 '트랭글'로도 이용 가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 영등포구는 영등포 올레길의 이용 활성화와 구민 편익 증진을 위해 7월부터 GPS 기반의 안내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6일 밝혔다. (사진=영등포구 제공) 2022.07.0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하종민 기자 = 서울 영등포구는 영등포 올레길의 이용 활성화와 구민 편익 증진을 위해 7월부터 GPS 기반의 안내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6일 밝혔다.

영등포 올레길은 도림천, 안양천을 따라 걷는 영등포 수변둘레길과 한강양화공원, 샛강생태공원, 한강여의도공원을 통과하는 여의도 생태순환길로, 총 길이는 19.5㎞에 달한다. 아름다운 수변 경치를 보면서 걷거나 자전거를 탈 수 있고, 인근 공원 이용도 편리해 많은 사람들이 즐겨 찾는 곳이다.

구는 영등포 올레길을 보다 쉽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코스 경로는 물론 주변 각종 시설물의 위치정보를 상세히 담은 안내 서비스를 마련했다.

먼저 공공시설물 109개소에 대해 GPS 측량을 실시하고 취득한 위치정보를 구 홈페이지에서 한눈에 미리 볼 수 있도록 했다. 문화관광-이야기가 있는 영등포-영등포 올레길 페이지에서 PC버전 링크로 접속하면 스마트 서울맵으로 연계돼 코스 구간별 경로 확인, 길 찾기 등의 기능을 활용할 수 있다.

또 구간별 쉼터, 운동시설, 음수대 등 편의시설과 안심화장실, 한강파출소, 긴급 상황 시 위치 파악을 위한 기초번호판·국가지점번호판 등 안전시설의 위치 정보도 제공된다.

구는 민·관 협업으로 모바일 서비스도 구축했다. 애플리케이션(앱) '트랭글'에서 '영등포 올레길 완주'를 검색하면 현재 위치를 보며 따라 걷는 길 안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해당 앱에서는 운동 거리 및 시간 기록, 사용자 간 랭킹, 완주인증 및 배지 등 다양한 콘텐츠도 게임처럼 즐길 수 있다.

영등포구 관계자는 "영등포 올레길을 찾는 많은 분들이 새롭게 구축한 안내 서비스를 적극 활용해 더욱 다양하고 안전하게 산책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hah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