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6만8871명' 유로 여자축구 개막전서 최다 관중 신기록

등록 2022.07.07 07:37:5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개최국 잉글랜드, 오스트리아에 1-0 승리

associate_pic

[맨체스터=AP/뉴시스]여자 유로대회 개막전서 개최국 잉글랜드가 오스트리아에 1-0으로 승리했다. 2022.07.06.

[서울=뉴시스]안경남 기자 = 2022 유럽축구연맹(UEFA) 여자 유럽축구선수권대회(여자 유로2022) 개막전에 역대 최다 관중이 입장했다.

7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포드에서 치러진 잉글랜드와 오스트리아의 조별리그 A조 개막 경기에 6만8871명의 관중이 들어찼다.

이는 여자 유로대회 역대 한 경기 최다 관중 신기록이다.

종전 최다 관중 기록은 2013년 7월 스웨덴 솔나에서 열린 독일과 노르웨이의 결승전으로 당시 4만1301명이 입장했다.

이번 대회는 개막을 앞두고 입장권 예매분 50만 장이 매진되는 등 뜨거운 열기를 보였다.

associate_pic

[맨체스터=AP/뉴시스]여자축구 유로 대회 개막전. 2022.07.06.

6만여 관중의 응원을 받은 개최국 잉글랜드는 이날 전반 16분에 터진 베스 미드(아스널)의 결승골로 오스트리아를 1-0으로 제압했다.

여자 유로2022는 지난해 열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미뤄져 올해 개막했다.

총 16개국이 참가한 가운데 잉글랜드 8개 도시에서 다음 달 1일까지 대회가 진행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