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KT AI솔루션, AI 케어·펜스 광주서 전국으로 확산

등록 2022.07.07 13:02:4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례적 메타버스 `지니버스' 속 가상 브리핑룸서 성과 발표
다양한 분야 AI기술 접목…AI주택형 솔루션·서비스로봇 등 소개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배상현기자=KT 직원들이 개발 중인 AI 서비스로봇, AI 방역로봇을 소개하고 있다. 2022.07.07 (사진=KT 제공) praxis@newsis.com


[광주=뉴시스] 배상현 기자 = KT AI(인공지능)솔루션이 호남 지역민의 삶을 바꾸고 있다.

지난 5월 호흡기 장애와 심장질환을 앓는 60대 남성 A씨(광주 서구 거주)가 기가지니 LTE2에 “지니야 살려줘”를 외쳤다. 이 구조 요청은 곧바로 KT텔레캅 관제센터에 전달됐고 A씨는 출동한 119 대원들로부터 응급조치를 받은 뒤 상태가 호전돼 병원 이송 없이 안정을 취할 수 있었다.
 
 광주에서 시작한 ‘KT AI 케어’가  위급 상황의 지역민을 구조한 사례다,  ‘AI 케어 서비스’는 고령층, 기저질환자 등 취약계층에게 전용 AI 스피커인 ‘기가지니 LTE2’를 제공하고 응급구조 서비스를 포함한 고독사 예방과 정서적 안정을 도모해준다.

이 서비스는 지난해 5월 광주시 서구를 시작으로 대전광역시 유성구, 부산광역시 동래구 등에 적용돼 현재 전국 1900 여 가구가 AI 복지 혜택을 누리고 있으며 호남권에서는 광주 서구, 남구, 전남 나주시, 영광군 등 총 659가구에 적용됐다.

KT 전남전북광역본부가 7일 이례적으로 메타버스 서비스 ‘지니버스(Genieverse)’ 속 가상의 브리핑룸에서 호남권에 확산 중인 이같은 내용의 AI 솔루션 사업 성과를 발표했다. 지니버스는 KT 대표 브랜드 ‘지니(Genie)’에 메타버스의 ‘버스(-verse)’를 합성한 이름으로 ‘홈트윈 기반의 나의 삶과 가장 닮은 메타버스’를 뜻한다.

KT 전남전북광역본부는 AI 케어 서비스 외에도 AI 케어로봇 ‘다솜’, AICC(AI Contact Center, AI 컨택센터)를 활용한 ‘AI 복지사’ 등 다양한 취약계층 돌봄 서비스를 확대하고 있다.

 또 산업 현장의 안전을 지키는 ‘KT AI 가상펜스’도 기아 오토랜드와 광주글로벌모터스에서 구축해 운영하고 있다. AI 가상펜스는 생산라인이나 위험시설 내 사람의 출입이 감지되면 기계 설비 작동을 자동으로 멈추게 해 사고를 예방한다.

 이외에도 ▲시민의 주거 공간을 편리하게 바꿔 나가는 ‘KT AI 주택형 솔루션’▲100% 자율 주행 ‘KT AI 서비스로봇’과 `방역로봇' ▲현실과 맞닿아 있는 또 하나의 공간인 `지니버스(Genieverse) 등의 다양한 서비스를 구축하거나 개발중이다. 

 KT 전남전북광역본부 관계자는 "지니버스 속 가상의 캐릭터를 활용해 취약계층을 위한 ‘AI 케어 서비스’, 산업현장 중대재해 예방을 위한 ‘AI 가상펜스’ 등 호남권에 적용돼 다양한 분야에서 변화를 만들어 내는 AI 기술을 선보였다"면서 " 이들 서비스는 호남권에 먼저 적용된 후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raxi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