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BC카드, 개인사업자 CB업 본허가 획득

등록 2022.07.07 11:52:0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남정현 기자 = BC카드가 금융위원회로부터 개인사업자 CB업(신용정보평가) 본허가를 획득했다고 7일 밝혔다.

BC카드는 지난 2019년부터 신용정보가 부족한 개인사업자가 대출을 신청할 경우 상대적으로 높은 금리를 적용받거나 거절되는 등 불합리한 조건을 최소화할 수 있는 '비즈 크레딧(Biz Credit)' 서비스를 혁신금융서비스로 제공해 왔다. BC카드는 본격적인 서비스 제공을 위해 지난해 6월에 개인사업자 CB업 본허가를 신청했다.

이번에 서비스가 공식 개시됨에 따라 온·오프라인에서 영업 중인 개인사업자들이 대출 등을 위해 신용평가를 받아야 할 경우 합리적인 신용등급을 획득할 수 있게 됐다. 코로나 펜데믹 영향으로 음식·배달 등 온라인 플랫폼에서 활동하는 신규 개인사업자는 해마다 증가하고 있지만, PG를 통해 결제가 진행됨에 따라 정확한 매출정보를 신용평가에 반영하기 어려웠다.

하지만 '비즈 크레딧'을 통해 PG에서 발생된 매출 데이터를 개별 온라인 사업자 단위별로 분리해 관리할 수 있게 됨에 따라, 업계 최초로 온라인 개인사업자에게 CB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향후 BC카드는 기존 금융기관과의 협업을 이어가고, KT(통신), 유통, 빅테크 등 비금융권의 데이터까지 활용해 서비스를 고도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비즈 크레딧은 가맹점의 종합적인 상환능력 분석을 통한 소상공인 신용평가, 상권·매출패턴 등을 분석한 매출 추정 서비스, 사업자 개요와 연체 정보 등이 담긴 가맹점 요약정보 서비스, 불법영업 통한 고객 피해사례를 금융기관에 제공하는 알람 서비스를 주로 한다. 

현재 이 서비스는 우리은행, 케이뱅크 등 다수의 금융기관에서 대출 심사 시 사용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_j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