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강화군, 모으면 자원…쓰레기 재활용 수거율 높인다

등록 2022.08.10 15:16:1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거점분리배출시설 확충, 자원관리 도우미 운영, 전용 재활용봉투 보급

associate_pic

인천 강화군 재활용 동네마당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인천 강화군이 모으면 자원이 되는 쓰레기의 재활용 수거율 높이기에 나섰다.

강화군은 거점 분리배출시설인 ‘재활용 동네마당’ 설치, ‘자원관리 도우미’ 운영 및 ‘전용 재활용 봉투’ 보급으로 재활용률을 올릴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재활용 동네마당 설치는 재활용 분리배출 취약지역에 거점 수거시설을 보급해 주거 환경개선 및 재활용을 촉진하는 사업이다.

재활용 동네마당은 지난해부터 지금까지 375개소에 설치했으며, 연말까지 100개소를 추가로 설치한다. 재활용 동네마당에는 반응형 감시카메라와 경고방송으로 무단투기를 감시하고 있다.

또한, 자원관리도우미 38명을 오는 연말까지 일선에 배치해 재활용 동네마당을 직접 관리하고, 올바른 분리배출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주민들을 상대로 분리배출 요령을 안내하고 있다.

특히 피서지에 설치된 재활용 동네마당에 도우미를 집중 배치해 쓰레기 분리배출을 돕고 있다.

아울러, 재활용률을 획기적으로 올리기 위해 기존 소각용, 매립용으로 구분하던 쓰레기봉투를 ▲투명 페트병 ▲캔 ▲플라스틱 ▲유리병 등 4종류로 구분한 ‘강화군 재활용 전용봉투’를 제작해 전 가정에 무료로 보급하고 있다.

올해에만 104만장을 제작해 읍·면을 통해 보급하고 있다.

유천호 군수는 “쓰레기 감량 및 재활용률을 높여나가기 위한 시책을 더욱 강화해 어디를 가도 깨끗한 강화군을 만들어 나가겠다”며 “군민 여러분의 올바른 쓰레기 분리배출에 관심과 참여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y012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