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BNK경남은행, 호우피해 기업·개인 1000억원 긴급 금융지원

등록 2022.08.12 11:03:2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중소기업 5억원, 개인 2000만원 이내
최고 1.0%p 특별 우대금리 제공
기존 대출 원금 상환 없이 만기 연장

associate_pic

BNK경남은행 창원 본점.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뉴시스] 홍정명 기자 = BNK경남은행은 집중호우로 재산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과 개인에게 총 1000억원 규모의 긴급 금융지원을 한다고 12일 밝혔다.

긴급 금융지원 대상은 집중호우로 재산 피해가 발생한 중소기업 및 개인으로, 해당 지역 행정 관청 등이 발급한 ‘피해사실확인서’를 제출하면 금융 지원을 받을 수 있다.

피해가 확인된 피해금액 범위 내에서 개인에게는 2000만 원 이내의 긴급생활안정자금대출을, 중소기업에는 기업당 5억 원 이내의 긴급경영안정자금을 각각 지원한다.

여기에 최고 1.0%p 특별우대금리를 제공해 총 1000억원 한도의 신규 자금이 지원된다.

또한 기존 대출은 원금 상환 없이 만기 연장을 할 수 있고, 분할상환금 상환 유예를 받을 수 있다.

여신영업본부 정윤만 상무는 "수도권에 기록적인 폭우가 내려 피해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긴급 금융지원이 피해 중소기업과 개인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BNK경남은행은 긴급 금융지원과 별도로 집중호우로 재산 피해를 입은 경남BC카드 고객과 가맹점에 신용카드 결제대금 최대 6개월 청구유예 등 혜택을 마련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