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의선 현대차 회장, 상반기 보수 32.5억 받아

등록 2022.08.16 19:14:04수정 2022.08.16 21:13: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고 정주영 명예회장의 옛 청운동 자택에서 고 변중석 여사 15주기 제사에 참석하고 있다. 2022.08.16.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정규 기자 =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올해 상반기 총 32억여원의 보수를 받았다.

16일 현대차 주요 계열사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정 회장은 현대차로부터 20억원, 현대모비스로부터 12억5000만원을 보수로 지급받았다. 정 회장은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정 회장은 기아의 사내이사도 맡고 있지만 기아로부터는 보수를 받지 않는다. 정 회장이 상반기에 받은 보수는 지난해 상반기와 같은 규모다.

현대차는 정 회장에 대한 급여 지급과 관련해 "현대차 임원급여 테이블 및 임원임금 책정 기준 등 내부기준을 기초로 해 직무·직급, 근속기간, 리더십, 전문성, 회사기여도, 인재육성 등을 종합적으로 반영해 총 급여를 40억원으로 결정하고 1∼6월 약 20억원을 지급했다"고 설명했다.

현대차 등기임원 중 대표이사인 장재훈 사장은 상반기에 5억6800만원을 받았다. 또 개인별 보수 지급액 상위 5명 중에 양병일 영업부장이 7억7600만원의 보수를 받은 것으로 등재된 점이 눈에 띄었다.

아울러 송호성 기아 사장은 5억5900만원, 조성환 현대모비스 사장은 5억800만원을 수령했다.

한편 상반기 현대차 직원은 기간제 근로자까지 합해 총 7만673명으로 남성이 6만6254명, 여성이 4419명이었으며 1인당 평균 급여는 4300만원이었다.

기아 직원 수는 총 3만5374명으로 이 가운데 여성이 1481명이며 1인당 평균 급여는 현대차와 마찬가지로 4300만원이다. 현대모비스는 직원 수가 1만1259명, 1인당 평균 급여가 4000만원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pjk7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