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KT '밀리의 서재' 증권신고서 제출…11월 코스닥 상장 목표

등록 2022.09.29 18:29: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공모주 수 200만주…주당공모가 2만1500~2만5000원
내달 25~26일 수요 예측…KT그룹사와 시너지 모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심지혜 기자 = 국내 최대 독서 플랫폼 밀리의 서재는 29일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본격적인 공모 절차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밀리의 서재는 2016년 설립, 2017년 10월 국내 최초로 구독형 전자책 서비스를 선보인 독서 플랫폼 기업이다. 지난해 9월 지니뮤직에 인수되면서 KT그룹에 편입됐다.

밀리의 서재는 국내 독서 플랫폼 중 규모가 가장 크다. 서비스하는 독서 콘텐츠는 12만권 수준이다. 공급 계약을 맺은 출판사는 올해 8월 기준 모두 1500개 이상이다.

구독자 수는 2019년 200만명 수준에서 올해 8월 기준 약 550만명으로 2배 이상 늘었다. 전체 구독자 중 2030 세대가 차지하는 비중은 60%로 MZ세대로부터 호응이 높다.

기업간거래(B2B) 회원도 늘어나는 추세다. 공공기관 및 기업들의 전자 도서관 도입 트렌드에 따라, 밀리의 서재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는 기업 수도 2019년 30개 사에서 올해 8월 기준 약 190개 사로 급증했다.

밀리의 서재는 구독자수 증가에 힘입어 올 상반기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지난해 매출은 289억원으로 2019년부터 2021년까지 연평균 61%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올 상반기 매출액은 210억원, 영업이익은 10억원이다.

상장 후 밀리의 서재는 도서 지식재산권(IP)을 다양한 2차 콘텐츠로 확장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기존의 밀리의 서재가 서비스하는 도서 콘텐츠의 카테고리도 여러 장르 콘텐츠로 확대해 나가고, 아동 및 청소년용 콘텐츠 사업 등으로도 활동 반경을 적극 넓힌다는 방침이다.

공모 주식 수는 200만주다. 희망 공모가액은 2만1500원~2만5000원이며 총 공모예정금액은 430억~500억원이다.

다음달 25일부터 26일까지 수요예측을 진행하고 같은달 31일부터 11월 1일까지 청약을 거쳐 11월 코스닥 시장 상장을 목표로 한다. 주관은 미래에셋증권이 맡았다. 공모 후 주식 수는 823만4901주이며 예상 시가총액은 1771억~2047억원이다.

서영택 밀리의 서재 대표는 "구독자 신뢰를 받으며 국내 최대 규모의 독서 플랫폼이 됐다"며 "KT그룹과의 시너지를 통해 책 기반의 오리지널 IP를 무궁무진하게 활용함으로써 전 세대에게 사랑받는 기업이 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imi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