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국가안보실, 北 탄도미사일에 심야 NSC "SLBM 추가 도발 대비"

등록 2022.09.29 23:39:1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尹 대통령, 北 발사 관련 내용 보고받아
김성한 안보실장 주재 긴급 NSC 상임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이 지난 28일 용산 대통령실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관련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2.09.2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국가안보실은 29일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무력시위 직후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개최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석열 대통령은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관련 내용을 보고받았으며, 국가안보실은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긴급 NSC 상임위원회를 개최했다.

NSC 상임위원들은 한미 연합해상훈련 및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 방한 계기에 북한이 연일 탄도미사일 도발을 하면서 상황이 엄중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공고한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바탕으로 단호히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북한의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SLBM) 발사 등 추가 도발 가능성에도 지속 대비하기로 했다.

참석자들은 북한의 지속적인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을 규탄하고, 국제사회와 함께 대북 제재 강화 등 적극 대응하기로 했다. 특히 오는 30일로 예정된 한미일 연합 대잠수함전훈련 등을 통해 대북 억제 능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이날 긴급 NSC 상임위는 오후 10시께 소집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실장을 비롯해 박진 외교부 장관, 권영세 통일부 장관, 이종섭 국방부 장관, 김규현 국가정보원장, 김태효 NSC 사무처장(안보실 1차장) 등이 참석했다.

앞서 우리 군은 오후 8시48분께부터 8시57분께까지 북한이 평안남도 순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포착했다. 비행거리는 약 350㎞, 고도는 약 50㎞, 속도는 약 마하 5로 탐지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jikim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