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국 축구 이끌 유망주는…'골든일레븐3' 최종 11인 공개

등록 2022.12.07 18:5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골든일레븐3'.2022.12.07.(사진 = tvN '골든 일레븐3'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최윤정 인턴 기자 = 한국 축구 미래를 이끌 유망주 11명이 공개된다.

7일 오후 7시 20분 방송하는 tvN 스포츠 예능 '골든일레븐3' 최종회에서는 베스트 11인이 되기 위한 최종 평가전이 펼쳐진다. '골든일레븐' 전 시즌에서 선발된 올스타 팀과 '골든일레븐3' 베스트 11인에 도전하는 유망주들의 치열한 대결이 시작된다.

'골든일레븐3' 베스트 11인에 포함되면 네덜란드 대표 축구클럽 '아약스' 연수를 통해 해외 선진 축구를 경험하고, 육성 시스템과 훈련 노하우를 전수 받는 자격이 주어질 예정이다. 

'골든일레븐3' 함께했던 이천수, 조원희, 김형일 감독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천수는 "지난 시즌보다 훨씬 더 어려웠다. 우열을 가리기 힘들 만큼 기량이 뛰어난 선수들이 많았다"고 밝혔다. 선발되지 못한 선수들에게도 따뜻한 위로를 건넸다. 그는 "절대로 실망하지 말고, 더 큰 꿈을 향해 나아갈 것"이라며 격려했다.

조원희는 "너무 행복했고 감동적인 시간이었다. 대한민국 축구의 미래가 밝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형일은 "유소년 친구들이 잘하는지 몰랐다. 정말 우리나라에 잘하는 친구들이 많다"며 "유소년들이 더욱 성장하는데  있어서 중요한 포인트가 됐길 바란다"는 진심을 내비쳤다.

'골든일레븐'은 축구 기술 습득이 가장 좋은 시기를 나타내는 골든 에이지와 축구 국가대표팀 베스트 11를 합친 말이다. 국가대표를 꿈꾸는 축구 천재 유소년 11명의 도전기를 다루는 프로그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Centiner0913@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