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새정치연합, 경선 룰 놓고 '끝장토론'…'빅3' 10일 사퇴 가능성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4-12-08 05:00:00  |  수정 2016-12-28 13:46:49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 당무위원회의가 열린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245호실에서 문희상 비대위원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4.12.01.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장성주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 전당대회준비위원회(전준위)는 8일 끝장토론을 통해 쟁점을 정리해 전당대회(전대) 룰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전대 출마가 유력한 문재인·정세균·박지원 비대위원 등 이른바 '빅3'는 이르면 10일 비상대책위원회의를 전후해 비대위원직을 사퇴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들의 비대위원직 사퇴는 '선수가 심판까지 본다'는 비판을 피하기 위해서다. 즉 전대에 출마할 후보가 전대 룰을 만드는 것은 부적절하는 지적 탓이다.

 당 관계자는 지난 7일 기자들과 만나 "끝장토론을 통해 경선 룰이 결정돼 10일 열리는 비상대책위원회의에 보고할 것이다"며 "비대위원 중 전대 출마가 유력한 후보들이 (이를 전후해) 사퇴하지 않겠냐"고 말했다.

 전준위는 이날 오후 3시 끝장토론을 통해 선거인단 구성 문제와 권역별 최고위원 선출에 대한 쟁점을 논의해 경선 룰을 결정한다. 마련된 전대 룰은 10일 열리는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의결될 가능성이 높다.

 전준위 당헌당규분과에서 논의 중인 선거인단 구성 문제는 각 계파의 이해가 엇갈리는 가장 상징적인 문제다. 선거인단 구성은 권리당원과 대의원, 일반국민 및 일반당원의 비율을 어떻게 정하느냐가 핵심이다.

 일반국민의 지지기반이 가장 넓은 친노 진영에서는 3:4:3으로 구성하는 것을 선호하지만, 비노 측에서는 권리당원을 중시하는 5:3:2 구성비율이 가장 바람직하다고 보고 있다. 또 당내 지지기반이 가장 탄탄한 정세균계에서는 대의원 비율이 가장 높은 3:5:2를 선호한다.

 이번 전당대회에서 떠오른 새로운 쟁점은 권역별 최고위원 선출제도 도입 문제다. 이 역시도 친노와 비노 간 입장이 엇갈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친노 측은 지역성 해소와 지역대표성 증대를 위해 혁신방안으로 권역별 최고위원이 필요하다는 입장이지만, 오히려 지역성을 강화시켜 지역간 갈등을 증폭시킬 수 있다며 반대하는 비노 측 입장도 만만치 않다.

 한편 새정치연합은 12월27일 후보등록을 마치고 내년 1월6일 예비경선, 1월11일 시도당위원장 선출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mufpiw@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