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IT/과학

미래부, 2월 말 조직개편…창조경제 성과창출 초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5-02-01 07:00:00  |  수정 2016-12-28 14:30:51
【서울=뉴시스】백영미 기자 = 미래창조과학부가 이달 말 창조경제 성과창출에 초점을 맞춘 조직 개편을 단행한다. 여러 부처 기능이 통합된 미래부는 중복 업무를 조정하는 등 조직 운영의 효율성을 높인다는 구상이다.

 1일 미래부와 관련 업계에 따르면 미래부는 한 해 부처 운영 방안이 담긴 '2015년 업무계획'이 마련됨에 따라 업무 효율성을 극대화하기 위한 조직 개편안을 짜고 있다.

 과학기술을 담당하는 1차관 산하 연구개발정책실을 중심으로 큰 폭의 개편이 이뤄질 전망이다. 과학기술 연구개발(R&D) 성과가 사업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정부가 막대한 연구비를 쏟아붓고는 있지만 과학기술 R&D가 경제 살리기와 일자리 창출에 제 역할을 다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많았다.

 미래부는 연구개발정책실 내 연구개발정책관, 우주원자력정책관, 연구공동체정책관 등을 중심으로 과학기술 R&D 성과의 사업화에 힘을 싣는다는 방침이다.

 우선 연구개발정책관 내 연구성과실용화팀과 핵융합지원팀을 각각 연구공동체정책관과 우주원자력정책관 소속으로 바꾸기로 했다. 또 연구공동체정책관 내 국제과학비지니스벨트과가 담당하는 기초과학연구원(IBS) 관련 업무는 연구개발정책관 소속과로 이관한다는 계획이다.

 반면 1차관 산하 과학기술정책국, 연구개발조정국, 성과평가국 등은 조직 개편의 폭이 미미한 수준에 그칠 것으로 관측된다. 국가 R&D 정책 총괄(과학기술정책국), 국가 R&D 예산 조정(연구개발조정국), 성과평가국(국가 R&D 성과관리) 등 전체 국가 R&D를 관장하는 데다 산업통상자원부 등 다른 부처와 협업도 활발해 기존 기능을 유지할 가능성이 크다.

 정보통신기술(ICT)을 담당하는 2차관 산하 조직은 방송통신 융합 가속화에 따라 정보통신방송정책실 내 정보통신융합정책관 소속과의 기존 골격을 유지하고 창조경제를 견인할 소프트웨어(SW)정책과 인터넷 정책 시행에 속도를 내는 방향으로 개편될 예정이다.

 미래부는 정보통신방송정책실 내 소프트웨어 정책 관련 업무를 비롯해 정보화전략국 내 정보화기획·인터넷 정책 관련 업무 등을 조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한 예로 정보통신방송정책실 내 소프트웨어정책과와 디지털콘텐츠과는 디지털콘텐츠 관련 업무가 겹친다. 소프트웨어산업과와 소프트웨어융합과도 소프트웨어 진흥 업무 등이 중복된다.

 업무성격과 담당과별 업무 등이 비교적 뚜렷한 통신정책국, 전파정책국 등은 이번 조직개편의 영향을 크게 받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미래부 관계자는 "이번 조직개편은 성과주의 확산에 중점을 두고 있다"면서 "내부안을 수정보완한 뒤 안행부의 승인을 받으면 이달 말쯤 조직개편 최종안이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positive100@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